X
인천대, 전국봄철종별배드민턴리그전 대회 2연패 쾌거
인천대, 전국봄철종별배드민턴리그전 대회 2연패 쾌거
  • 이종만
  • 승인 2020.07.29 16:57
  • 수정 2020.07.2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학교가 제58회 전국봄철종별배드민턴리그전 대회 2연패를 차지했다.

장현지(인천대)는 대회 최우수상을, 인천대 유다희 코치는 최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다.

전지원 감독이 지휘하는 인천대는 29일 경남 밀양시 배드민턴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대학부 단체전(단단복복단) 결승에서 군산대에 3대 1 승리를 거뒀다.

조별리그 A조 1위로 예선을 통과한 인천대는 4강에서 부산외대를 3대 0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 상대는 또 다른 준결승전에서 강호 한국체대를 3대 2로 물리친 군산대.

인천대는 이다희가 결승 첫번째 단식에 출전해 군산대 정채린을 2대 0(21:15 21:15)으로 꺾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두번째 단식에 나선 최성화가 상대 배경은에게 0대 2(21:23 11:21)로 패하며 주춤했지만 세번째 복식과 네번째 복식에서 모두 승리하며 최종 점수 3대 1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번째 복식에서 인천대 장은서•장현지는 군산대 황현정•박지윤을 2대 0(21:14 22:20), 네번째 복식에서 인천대 이다희•윤선주는 군산대 정채린•이현우를 역시 2대 0(21:13 21:13)으로 가볍게 눌렀다.

이로써 인천대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이 대회 정상에 우뚝섰다.

전지원 감독은 “코로나19로 시합이 계속 미뤄져 어려움이 있었지만 끝까지 인내하며 열심히 훈련한 선수들 덕에 좋은 결과를 얻었다. 또 긴 훈련 기간 동안 부상 선수들이 많이 나왔지만 우리학교 운동건강학부에서 운동부를 담당해주는 의무트레이너(AT)들 덕분에 관리를 잘 할 수 있었고, 빠른 회복 후 복귀할 수 있었다. 또 이 과정에서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주신 신원태 체육진흥원 원장님, 운동건강학부 성창훈, 황문현, 고주필 교수님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