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내항 시민행동 “1·8부두 전면 개방하고 여객터미널 공공시설 전환을”
인천내항 시민행동 “1·8부두 전면 개방하고 여객터미널 공공시설 전환을”
  • 김은희
  • 승인 2020.07.28 21:21
  • 수정 2020.07.28 21:21
  • 2020.07.29 인천판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시민단체들이 항만 재개발 사업이 추진되는 '내항 1·8부두'의 전면 개방을 요구하며 비어있는 연안부두 제1국제여객터미널을 시민들을 위한 '연안여객터미널'로 전환하라는 주장을 내놨다.

인천 지역 47개 시민단체가 소속된 '인천내항 및 주변지역 공공재생을 위한 시민행동'은 28일 시청 앞에서 '해양수산부와 인천항만공사 내항 땅장사 중단! 시민환원!' 기자회견을 열었다.

발언자로 나선 이희환 도시공공성네트워크 대표는 “인천 내항을 재개발의 관점에서 접근하는 해수부와 인천항만공사(IPA)에 공적 역할을 촉구한다”며 “내항에서 임대료 이익을 얻는데 몰두하는 대신 송도 신항 활성화와 같은 항만 공공기관의 기본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인천내항시민행동은 4가지 요구안을 제시했다. 내항 1·8부두의 철책을 걷어내고 시민들에게 전면 개방하라는 주장과 함께, 선박 안전을 위해 구상된 스마트해양안전지원센터를 1부두에 건립할 것을 촉구했다. 또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으로 통합되며 사용이 중단된 제1·2여객터미널을 도서민을 위한 연안여객터미널 등 공공시설로 전환할 것을 요구했으며 내항의 기능 전환과 더불어 새로 만들어진 신항 발전에 주력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앞으로 IPA와의 내항 1·8부두 정기 모임을 통해 해양 친수공간으로서의 내항 공공 재생을 논의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또 국회 토론회 등을 통해 제도적인 개선을 요구하는 공적 감시활동도 함께 이어가기로 했다.

신규철 인천평화복지연대 정책위원장은 “지난 24일 최준욱 인천항만공사 사장을 만나 면담을 한 결과 내항의 공공재생 추진을 위한 정기 모임을 약속 받았다. 내항에 열린소통관 등을 설치하고 시민 탐방 프로그램 운영 등도 함께 기획하기로 했다”며 “이를 계기로 내항 재생을 위한 2단계 시민행동에 본격 돌입한다”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