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 대학 10곳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맞손
경기도 - 대학 10곳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맞손
  • 오석균
  • 승인 2020.07.28 20:25
  • 수정 2020.07.28 20:25
  • 2020.07.29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1곳당 최대 4125만원 지원키로

경기도가 도내 10개 대학과 손을 잡고 '대학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청소원·방호원·시설관리원 등 노동권 사각지대에 놓인 현장노동자의 권익을 보장하기 위해서다.

도는 김덕현 경기과학기술대 총장, 김정곤 계원예술대 총무처장, 이규선 동남보건대 총장, 유광섭 동서울대 총장, 조병섭 두원공과대 총장, 권득칠 루터대 총장, 원영진 부천대 부총장, 이강우 서울예술대 부총장, 허남윤 오산대 총장, 신은주 평택대 총장과 28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대학교 현장노동자 휴게여건 개선과 노동권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협약식에서 “노동자들이 존중돼야 우리 모두가 존중받을 수 있다”며 “이번 사업으로 학생, 교직원, 노동자들 모두가 서로 존중하고 존중받으며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가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어려운 일을 하는 이들에게 더 많은 보수를 줘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바람직하지 않은 현실을 고치는 게 정치가 해야 할 일”이라며 “청소노동자뿐 아니라 대한민국 모든 현장노동자들이 노동한 만큼 보상과 대우를 보장받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업은 민선7기 공약인 '노동이 존중받는 경기' 실현 차원에서 대표적인 간접고용 비정규직인 대학교 현장노동자들의 휴식여건 보장과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지난 4~5월 도내 대학을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 현장 및 서류 심사를 통해 노동자 처우개선 노력도, 휴게시설 열악도, 사업 추진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 10개 대학을 선정했다.

사업은 충분히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을 대학이 제공하면, 경기도가 시설 개선 또는 신설과 물품구매에 필요한 비용을 학교 1곳당 최대 4125만 원 내에서 도비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한편 경기도가 실시한 '2019 대학 비정규직 실태조사'에 따르면, 도내 76개 대학의 전체 비정규직 규모는 62.5%에 달했으며, 간접고용 노동자 중 청소·경비·시설관리 분야가 72.9%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특히 이들이 사용할 수 있는 휴게실이 전무하거나 간이시설로 만든 대학이 전체의 38.3%에 달한 것으로 나타나, 현장노동자들을 위한 휴게시설 확충이나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오석균 기자 demo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