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직장운동부·그리너스FC 인권 교육
안산시 직장운동부·그리너스FC 인권 교육
  • 안병선
  • 승인 2020.07.23 20:32
  • 수정 2020.07.23 20:29
  • 2020.07.24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안산시

 

안산시와 안산시체육회는 최근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 이후 체육계 전반에서 제기되고 있는 인권침해를 예방하기 위해 안산시 직장운동부와 안산 그리너스 FC 축구단을 대상으로 스포츠 인권의식 향상 교육을 했다고 23일 밝혔다.<사진>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진행된 교육은 안산시청 직장운동부(유도_펜싱_태권도_탁구) 지도자 및 선수, 안산 그리너스 FC 소속 유소년 선수 및 지도자 등 60여명이 참석했으며, 윤화섭 시장과 윤종성 대한체육회 윤리위원이 강사로 참여해 선수들에게 스포츠 인권의 중요성을 주제로 교육을 진행했다.

이와 함께 스포츠계 (성)폭력행위 등의 실태와 유형, 훈련 등 현장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사례 등을 소개하고, (성)폭력행위에 대한 사전예방과 대처 방안 등을 안내했다. 또 2차 가해의 위험성을 짚어보는 한편 모든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인권침해 요소에 대한 사전예방과 대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화섭 시장은 “스포츠 인권 교육을 통해 체육계가 폭력 행위 등 인권침해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선수들이 문제대응 능력 등을 높이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선수단과의 소통을 통해 사전예방과 인권의식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산=안병선 기자 bsa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