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인천시 “군자영업소 논현동 이전땐 소래IC 개설 가능할 듯”
인천시 “군자영업소 논현동 이전땐 소래IC 개설 가능할 듯”
  • 이창욱
  • 승인 2020.07.09 20:50
  • 수정 2020.07.09 20:40
  • 2020.07.10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치 촉구 청원에 긍정적 답변
기존 영업소 사용시 재정부담 쏙
박 시장 “관계기관 협의하겠다”
군자영업소 모습. /출처=인천일보DB
군자영업소 모습. /출처=인천일보DB

주민 찬성이 높았던 소래IC 개설에 긍정적인 신호가 감지됐다.

인천시가 개설 촉구 시민 청원에 대해 군자영업소 이전을 전제로 가능할 수 있다는 답변을 내놨다.

박 시장은 9일 청원 답변을 통해 “군자영업소를 (논현동으로) 이전하면 소래IC 영업소 설치가 필요 없어 시 재정 추가 부담 없이 450억원 만으로 가능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밝혔다.

소래IC는 남동구 논현 1~2동, 논현고잔동을 지나는 청능대로와 영동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1997년 건설교통부로부터 '영업소' 설치를 조건으로 연결허가가 났다.

2000년대 초 논현2택지개발사업 교통영향평가 심의에 따라 소래IC 설치는 조건부 승인됐고 당시 택지개발사업자였던 LH가 사업비 450억원을 마련하기로 했는데 주민 찬반 문제로 20년간 표류해 왔다.

지난해 주민 직접 투표로 찬성 의견이 많다는 결과가 도출돼 사업이 다시 궤도에 오르는 듯했으나 시는 '재정' 문제로 다시 난색을 표했다.

영업소 설치 기준 소래IC 사업비가 최소 11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기 때문이다. LH 부담금 450억원의 두 배가 넘는 비용이다.

박 시장은 “'영업소 설치 없는 소래IC 설치'로 변경 요청했지만 국토교통부는 정체가 심한 고속도로 무료 구간이 소래IC 연결로 혼잡이 가중될 수 있고 이용자 간 형평성 등을 이유로 수용이 곤란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결국 시는 현재 한국도로공사가 추진 중인 영동고속도로 확장 포장 사업과 맞물린 '군자영업소' 논현동 이전이 가능하다면 이 영업소를 소래IC 영업소로 사용할 수 있기에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박 시장은 “이 경우에도 현 무료 구간이 유료 구간으로 전환되는 점, 소래IC 진출입로 교통량 증가는 사업 추진 여부 결정 시 고려해야 할 중요 요소”라며 “군자영업소 이전과 영동고속도로 확장 사업을 소래IC 설치와 연계해 관계기관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소래IC 청원을 주도한 인터넷커뮤니티 논현동총연합회 관계자는 “군자영업소 이전과 영동고속도로 확장 없이 소래IC가 쉽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고 그런 전제조건이면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