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사 설] 나눔의 집 현장조사, 의혹과 불신 걷어야
[사 설] 나눔의 집 현장조사, 의혹과 불신 걷어야
  • 인천일보
  • 승인 2020.07.07 18:10
  • 수정 2020.07.07 18:08
  • 2020.07.08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후원금 부당 사용' 논란을 빚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지원시설인 나눔의 집에 대해 민관합동 현장조사에 들어갔다고 한다. 이 곳 직원 7명이 지난 3월부터 국민신문고 등에 나눔의 집 운영진이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막대한 후원금을 할머니들을 위해 사용하지 않고 현금과 부동산으로 적립해 노인요양사업에 사용하고 있다며 민원을 지속적으로 제기하면서 촉발된 사안이다. 나눔의 집 사태는 이 후 경기도의 특별점검에 따른 행정처분과 수사 의뢰에도 불구하고 공익제보자 괴롭힘 등의 민원이 끊이지 않고, 이에 따른 도민들의 불신과 의혹을 받아왔다. 더 이상 비정상적인 운영이 가려져서는 안될 것이다.

이번 경기도의 민관합동 현장 조사단은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 조영선 전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총장, 송기춘 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공동 단장을 맡았다. 오는 17일까지의 이번 현장 조사는 행정조사, 인권조사, 회계조사 등 5개 부문에서 실행된다. 조사단은 나눔의 집의 인권 침해와 회계처리 부정 등 지금까지 제기된 민원사항을 중심으로 조사한 뒤 개선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며 조사 결과는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한 나눔의 집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5명이 생활하고 있다. 경기도는 이 곳 직원들의 내부 고발에 따라 지난 5월 운영법인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에 대한 특별점검을 해 후원금 관리와 운영에 부적절한 사례를 다수 발견해 과태료 부과 등의 처분을 내리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그러나 이같은 사태를 당해서도 나눔의 집 운영진은 공익제보 직원들과 할머니들의 접촉을 막거나 사태를 덮기에 급급한 모습이다.

나눔의 집이 어떤 곳인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여생을 보살펴 드리기 위해 어렵게 마련된 곳이 아닌가. 그 운영도 선의의 기부자들이 자발적으로 내는 후원금에 의존하고 있다. 질곡의 현대사에 휘말려 말못 할 수난을 당하신 분들을 위로한다는 명분은 어디로 갔는가. 제 몫을 덜어 선뜻 기부에 나선 이들의 선의는 얼마나 허망한가. 이번 현장조사는 경기도정의 큰 가치인 '공정 경기'를 바로 세우는 작업이어야 할 것이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