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정부 "1단계 거리두기 기준 5번째 초과…매우 엄중한 시기"
정부 "1단계 거리두기 기준 5번째 초과…매우 엄중한 시기"
  • 조혁신
  • 승인 2020.07.03 13:15
  • 수정 2020.07.03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매우 엄중한 시기'라고 판단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대규모 확산이 집중적으로 나타나고 있지는 않지만, '거리두기 1단계'에서 위험도가 가장 높은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 "현재는 매우 엄중한 시기이고 이런 판단 아래 중대본과 방역당국이 현상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지만, 지방자치단체와 방역당국의 빠른 추적으로 증폭되지는 않고 있다"면서 "생활 시설과 소모임을 통한 10명 내외 규모의 작은 감염집단이 다수 만들어지고 반복되면서 산발적으로 퍼지는 양상"이라고 판단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지역 내 확산이 계속 커지면 방역당국의 추적이 어려워지고 유행을 통제하기 힘든 상황으로 악화할 수 있다. 초기 단계의 대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고령 환자가 늘어난 데 대해서는 "광주 지역의 경우 확진자 중 고령층이 많은 편이다. 전날 확진자 중 90대가 두 명이나 있고, 또 기저질환(지병)을 가진 분들도 다수 포함돼 있어 중증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여부를 두고는 "아직 현 상황은 거리두기 1단계 조치로 대응이 가능하다"면서 "집중 관리가 필요한 곳은 지자체의 판단에 의해 탄력적으로 추가 조치를 통해 확산을 막고 있다"고 전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