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민주, 윤석열 총공세…"조직위해 결단하라" 거센 압박
민주, 윤석열 총공세…"조직위해 결단하라" 거센 압박
  • 조혁신
  • 승인 2020.07.02 13:22
  • 수정 2020.07.02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언유착 몸통", "물불 안 가린 건달 두목" 거친 비난도

 

▲ 윤석열 검찰총장이 2020년 2월 1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 식사를 위해 이동하는 모습

 

더불어민주당은 2일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대립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건달 두목' 등 거친 표현을 동원해 총공세를 펼쳤다.

추 장관이 전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윤 총장을 겨냥해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때 결단하겠다"고 발언한 뒤 압박의 수위가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국회 법사위원장인 윤호중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 총장이) 측근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이 충성해온 조직을 위해 결단해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특임검사 임명 건의 수용을 압박했다고 연합뉴스는 이날 보도했다.

유력 차기 대권 주자인 이낙연 의원은 국회 검찰개혁 입법과제 세미나에서 "검찰 개혁을 거부하는 사람들도 있다"며 "거부할수록 국민의 개혁요구는 높아진다는 사실을 그분들이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익표 의원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윤 총장이 스스로 무리수를 두면서 검언유착의 몸통이 윤 총장 아니냐는 의혹이 나올 정도"라고 날을 세웠다.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이 줄곧 이야기했던 공정한 법 집행이라는 원칙을 왜 스스로 깨뜨리는지 모르겠다"며 "선택적 수사를 하지 말고, 제 식구 감싸기를 하지 말고 법과 원칙에 따른 엄정한 수사를 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시민당의 공동대표를 지낸 최배근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을 겨냥, "그 정도 실력으로 대통령 손에 피를 묻힐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니"라며 "국민은 윤석열이 얼마나 망가져서 퇴장할지를 구경하는 일만 남았다"고 비꼬았다.

열린민주당도 가세했다.

최강욱 대표는 "상황은 이미 임계점을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 바른길을 가려는 검사들을 지키고, 권한을 남용하거나 사특한 언론플레이로 조직을 망가뜨리는 자들을 응징하는 것은 정당한 권한 행사"라고 추 장관을 응원했다.

황희석 최고위원은 최순실 국정농단 특별검사팀 수사팀장이던 윤 총장이 '검사가 수사권을 가지고 보복하면 그게 깡패지 검사냐'라고 말한 것을 거론, "옳은 말이다. 깡패도 아니고 조폭 두목이라는 말이 그래서 회자하는 것"이라고 했다.

윤 총장이 유력한 야권 대선 주자로 부상한 데 대한 견제도 이어졌다.

민주당 김경협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정부에 항거하는 모습으로 수구 세력의 대권 주자가 되고픈 마음 이해 못 하는 바는 아니지만, 그래봤자 '물불 안 가린 건달 두목'이란 평에서 벗어나긴 힘들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