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고영인 “어린이 식중독 대책 부재”
고영인 “어린이 식중독 대책 부재”
  • 안병선
  • 승인 2020.06.30 20:21
  • 수정 2020.06.30 20:20
  • 2020.07.01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고영인(경기 안산단원갑·사진) 의원은 지난 2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근 집단발병한 장출혈성대장균 발생이 2015년 71명에서 2019년 146명으로 크게 늘었지만, 그 원인과 대책이 제대로 강구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고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71명에 불과하던 발생자는 2016년 104명, 2017년 136명으로 늘었다가, 2018년 121명으로 소폭 감소한 이후 2019년 다시 146명으로 증가했다.

고 의원은 이에 대해 “최근 5년간 특히 0-9세 이하의 어린이 환자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그동안 부재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피해자와 가족들이 제기하는 의혹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특히 이상증세 통보 이후 유치원 등원 중지 명령이 없었던 점과 6가지 보존식의 폐기가 증거인멸에 해당하는지에 관한 보건당국의 엄중한 조사를 요청했다.

/안산=안병선 기자 bsa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