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백군기 시장 “용인을 친환경 그린도시로”도시자연공원구역에 녹색쉼터·경안천변 생태벨트 조성 박차
백군기 시장 “용인을 친환경 그린도시로”도시자연공원구역에 녹색쉼터·경안천변 생태벨트 조성 박차
  • 김종성
  • 승인 2020.06.30 18:39
  • 수정 2020.06.30 18:39
  • 2020.07.01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군기용인시장 취임2주년 언론 브리핑. /사진제공=용인시
백군기 용인시장 취임2주년 언론 브리핑. /사진제공=용인시

“대부분이 사유지로 관리 및 운영에 제약이 있었던 지역 내 700만㎡ 규모의 도시자연공원구역에 '시민녹색쉼터'를 만들 것입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30일 시청 에이스홀에서 열린 민선 7기 2주년 기념 언론인 브리핑을 통해 “도시 전역을 친환경 그린도시로 만들어가는 다양한 사업들도 지속해서 이어갈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백 시장은 “지난 2년간 원칙을 바로 세우고 세계적 명품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며 “후반 2년엔 반도체 허브 조성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 감염병 예방과 그린도시 조성 등 4대 중점과제를 중심으로 한 차원 높은 새로운 용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했다.

백 시장은 난개발을 넘어 친환경 그린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시민녹색쉼터 외에 경안천변에 축구장 10개 넓이의 녹지숲과 20만㎡ 규모 수변생태벨트를 내년까지 조성하는 계획도 제시했다.

3대 하천 산책로를 모두 연결하고 '청년 김대건길'과 자연휴양림과 함박산, 광교산 둘레길을 개설한 데 이어 이들 시설까지 들어서면 수도권 어느 도시보다 많은 쾌적한 휴식공간을 갖추게 된다는 것이다.

또 백 시장은 “SK하이닉스의 반도체 클러스터를 유치해 100년 먹거리를 준비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강조하는 등 지난 2년간의 성과를 일일이 열거했다.

반도체 클러스터에 더해 세계적 반도체 장비회사 램리서치와 서플러스글로벌까지 유치해 시가 세계적 반도체 허브도시로 우뚝 설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는 평가다.

또 지난 5월 용인테크노밸리를 준공한 데 이어 제2용인테크노밸리를 추진 중이며 22개 민간산단 가운데 11곳이 착공됐고, 나머지 11곳은 보상 또는 승인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백 시장은 난개발을 해소하고 친환경적인 생태도시를 조성하는 계획도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시는 지난 2년에 걸쳐 개발행위허가 경사도 기준을 강화하고, 도시건축행정 4대 개선책을 마련하는 등 난개발을 제도적으로 방지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백 시장은 “용인시의 적극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시정 운영은 각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민선 7기 들어 대통령상 3건, 국무총리상 2건 등 131건의 수상이 그 증거”라고 강조했다.

/용인=김종성 기자 jskim3623@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