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476억짜리 국제테니스장' 건립 갈등
'476억짜리 국제테니스장' 건립 갈등
  • 황신섭
  • 승인 2020.06.30 18:03
  • 수정 2020.06.30 18:51
  • 2020.07.01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시 “북부지역 체육 활성화” vs 시민들 “예산 낭비”

시, 신곡동 일대 스포츠 파크 추진
당초 예산 300억서 크게 초과

시민들 “전형적인 혈세 쏟아붓기”
“중단하라” 청와대에 국민청원

의정부시의 국제테니스장 건립 사업을 두고 시민들과 시가 충돌하고 있다.

갈등의 핵심은 470억원에 이르는 사업비 때문이다.

시민들은 '전형적인 혈세 낭비'라고 비판하고, 시는 '북부지역 체육 활성화를 위한 발판'이라고 맞서고 있다.

급기야 시민들은 '중앙정부가 이 사업을 중단해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까지 시작했다.

30일 시에 따르면 신곡동 2번지 일대 6만657㎡ 부지에 국제테니스장 건립을 추진 중이다.

해당 터는 20년 넘게 흉물로 방치된 일명 쓰레기 산이었다. 시는 이곳의 폐기물 26만t을 치우고 그 자리에 국제테니스장을 짓기로 했다.

문제는 당초 300억원으로 예상했던 사업비가 최근 용역 결과에서 476억원으로 늘면서부터다. 그러자 시민들은 혈세 낭비를 주장하고 나섰다.

실제로 의정부 지역엔 현재 종합운동장과 송산배수지, 호원동과 민락2지구 등에 실내·외 테니스장(공공체육시설)이 5곳이나 있다.

이러다 보니 시민들은 국제테니스장 건립을 크게 비판하고 있다.

한 시민은 “의정부는 교통이 가장 불편하다. 이런 문제는 해결하지 않고 476억짜리 국제테니스장을 짓는 게 말이 되느냐”라며 “시민 혈세를 시민에게 쓰는 게 옳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시민은 “일부가 사용하는 시설에 이렇게 많은 돈을 투입하는 건 비상식적인 행정”이라며 “사업 추진을 다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일부 시민들은 지난 26일부터 국제테니스장 건립을 중단하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 운동에 돌입했다. 이날 현재까지 5000명가량이 참여했다.

반면 시 입장은 전혀 다르다.

시 관계자는 “국제급 대회를 유치하려면 이 정도의 규모가 필요하다. 현재 국제·국내 대회를 치를 테니스장이 경기지역엔 없다. 이를 의정부가 추진해 북부지역 스포츠 활성화를 이끌 생각이다”며 “단순하게 테니스 인구수로만 따질 사안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비판하는 시민들 입장도 이해한다. 바라보는 시각의 차이”라며 “국제테니스장을 지으면 고용 효과 등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테니스장만 건립하는 게 아니다. 공원 형태의 다목적 스포츠파크를 만든다. 모든 시민이 이용하는 시설로 조성한다. 다만 단계별 재원을 마련하고, 예산을 아낄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는 현재 정부의 사업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의정부=황신섭 기자 hs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