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로봇랜드, 본질에 충실한다
인천로봇랜드, 본질에 충실한다
  • 이주영
  • 승인 2020.06.29 19:57
  • 수정 2020.06.29 19:57
  • 2020.06.30 인천판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테파마크 용지 축소...로봇 산업 관련 용지 넓혀
▲ 테마파크 위주였던 인천 로봇랜드 조성사업 계획이 4차산업 중심의 '로봇 클러스터'로 수정됐다. 인천시는 주거용지와 테마파크 용지 비율을 축소한 인천로봇랜드 조성실행계획 변경안이 산업통상자원부 승인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인천 서구 로봇랜드 전경. /인천일보DB

 

13년째 지지부진하던 인천로봇랜드 조성사업에 변화가 예고됐다. 주거·테파마크 용지를 축소한 대신 로봇 산업 관련 용지를 넓혀 로봇랜드 사업의 취지를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인천로봇랜드 조성실시계획(변경)'을 고시했다.

산통부는 '지능형 로봇 개발 및 보급 촉진법' 제31조에 따라 서구 원창동 440-1번지 일원인 인천경제자유구역 청라지구 투자유치용지 7블록에 당초 76만7286㎡인 면적을 76만9279㎡로 늘리고, 사업기간을 2009년1월부터 2020년6월까지에서 2024년12월까지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날 산통부의 고시에 따라 “인천로봇랜드 조성사업이 정상화 계기를 맞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시는 지난 2018년 11월 산업부에 변경안을 제출했지만, 주거용지와 테마파크 비율이 높아 로봇 산업 육성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변경 승인을 받지 못했다.

이에 테마파크를 포함한 유원시설은 34만㎡에서 16만㎡로 축소됐고, 부대시설용지 중 주거용지 6만6802㎡를 없애고 로봇산업진흥시설용지로 대폭 늘려 승인됐다.

시는 사업계획 변경안 승인에 따라 내년까지 로봇랜드 마스터 플랜 용역, 기반시설·공익시설 설계 용역을 거친 뒤 2022년 착공,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7124억원을 들여 서구 원창동 76만9천㎡ 사업 부지에 로봇타워, 로봇 연구개발센터, 로봇 테마파크를 건립하며 4차 산업혁명과 첨단 신기술을 접목한 로봇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할 방침이다.

인천로봇랜드는 지난 2007년 11월 경남 마산과 함께 로봇랜드 조성 지역으로 선정됐지만 그동안 민간투자 유치에 번번이 실패했다. 현재 로봇랜드 터에는 국비와 시비 1100억원을 들여 2017년 완공된 23층 규모 로봇타워와 5층짜리 로봇 연구개발 센터만 있고 다른 시설은 들어서지 못하고 있다.

인천시는 2024년 로봇랜드 조성이 끝나면 인천 로봇 기업이 현재 60개에서 400개로 늘어나고 고용도 430명에서 6000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홍준호 시 산업정책관은 “우리나라 로봇 산업의 진정한 중심지로 인천로봇랜드가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 시설보다는 필수 시설을 대폭 늘리고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이 사업에 함께 나선 민간 기업들과 유기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