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안산 소재 유치원 장출혈성 대장균 양성반응 1명 늘어 총 44명
안산 소재 유치원 장출혈성 대장균 양성반응 1명 늘어 총 44명
  • 조혁신
  • 승인 2020.06.26 10:24
  • 수정 2020.06.2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 소재 유치원의 집단 식중독 사태로 인해 유증상자가 늘었다.

안산 상록보건소는 "이번 사고와 관련해 지금까지 식중독균 검사를 받은 인원은 295명이고, 장 출혈성 대장균 양성 반응이 나온 인원은 44명"이라고 26일 전했다. 전날보다 장 출혈성 대장균 양성 반응자는 1명 증가한 것이다.

보건소는 "이미 검사를 받은 원생 외에 가족 등이 각 병원에서 검사를 받으면서 전체 검사자가 다소 늘었다"고 덧붙였다.

이로서 원아 22명은 안산 2개 병원을 비롯해 서울과 수원, 안양 등 9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14명은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 증상을 보이고 있다. 용혈성요독증후군 증상 어린이 중 5명은 신장투석 등의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이 유치원에는 167명의 원아가 재원 중이며 교직원 등 28명이 근무 중이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