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경기 중 실신' 염경엽 감독, 최악상황 넘겨 …입원 결정
'경기 중 실신' 염경엽 감독, 최악상황 넘겨 …입원 결정
  • 연합뉴스
  • 승인 2020.06.25 20:38
  • 수정 2020.06.25 20:37
  • 2020.06.26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중 쓰러져 병원에 후송됐던 SK 와이번스 염경엽(52) 감독이 최악의 상황은 넘겼다.

SK 관계자는 25일 “염경엽 감독은 인천 길병원에서 X레이,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촬영(MRI) 등 검진을 받은 결과 불충분한 식사와 수면, 과도한 스트레스로 심신이 불안정한 상황이라는 진단을 받았다”며 “병원 측에서는 정확한 진단을 위해 입원 후 추가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염경엽 감독은 이에 입원 후 추가 검진을 받기로 했으며, SK 선수단은 염 감독이 회복할 때까지 박경완 수석코치가 이끌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관계자는 염 감독의 정확한 상태를 묻는 말에 “원활하게 대화를 하고 또렷하게 의식이 있는 건 아니지만 가족과 간단한 의사소통을 했다”며 “답답함과 저림 증세를 호소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염경엽 감독은 이날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더블헤더 1차전 경기 중 더그아웃에서 갑자기 쓰러졌다. 염 감독은 들것에 실려 구급차에 이송돼 인천 길병원으로 후송됐다.

염 감독은 이송 도중 의식이 약간 돌아왔고, 병원 응급실에서 정밀 검사를 받았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