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100초 브리핑] 한국전쟁, 인민군 치하의 삶을 엿보다 外 200625
[100초 브리핑] 한국전쟁, 인민군 치하의 삶을 엿보다 外 200625
  • 인천일보TV
  • 승인 2020.06.25 13:28
  • 수정 2020.06.25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민군 치하의 삶을 엿보다
한국전쟁 발발 직후 인민군에 함락된 ‘인천’을 탈출하지 못했던 시민과 경찰들의 고충을 엿볼 수 있는 사료가 인천일보를 통해 공개됐습니다. 당시 사상검증으로 악명을 떨친 정치보위부 경찰처분 기록으로 국립중앙도서관에 잠들어 있던 사료가 한국전쟁 70년 만에 공개된 것입니다.

▲ 인천공항 보안검색 ‘공개경쟁’ 채용
인천공항공사가 공항 보안검색 직원에 대한 정규직 전환 방안을 내놨습니다. 2017년 5월 이후 입사자는 공개경쟁으로 채용하고 이전 입사자는 서류·면접 전형을 거쳐 채용합니다. 또한 기존 공사 직원들과는 차별된 급여 체계를 적용한다고 밝혔습니다.

▲ 6·17 부동산규제, 지자체 의견 ‘패싱’했나
인천이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는 과정에서 정부의 의견 청취 절차가 형식적으로 진행됐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시민과 시의회까지 반대 목소리를 내자 시는 정부에 규제지역 해제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6·25 전쟁 민간인 학살’ 진실 재규명
올해 12월 꾸려지는 제2기 진실화해위원회에서 ‘국가에 의한 민간인 학살’ 사건이 다뤄집니다. 1기 위원회가 해체된 지 10년 만으로, 6·25 당시 이념대립으로 희생당한 민간인들에 대한 명예회복이 이뤄질지 주목됩니다.

▲ GTX-C노선 정차역 놓고 도의원 갈등
안양과 의왕 등 지역 도의원들이 GTX-C노선 정차역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안양지역 도의원들은 인덕원역 정차를 요구했고, 의왕지역 도의원들은 지역 내 의왕역 정차를 촉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 경기도민 71%, “대북전단 살포 중단해야”
경기도민 10명 중 7명은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또한 대북전단 살포가 도민 생명과 안전에 위협이 되는지 묻는 질문에는 59%가 ‘위협이 된다’고 답했습니다.

이상 인천일보 100초 브리핑이었습니다.

/인천일보TV medi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