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 감면율 50~75%’로 확대…최대 6개월간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 감면율 50~75%’로 확대…최대 6개월간
  • 김기성
  • 승인 2020.06.01 12:34
  • 수정 2020.06.01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면세점 등 지각지원책 발표
대기업·중소 50~75%로 확대
부담 경감위해 8월까지 소급적용
▲인천공항 면세점 /사진출처=인천일보DB
▲인천공항 면세점 /사진출처=인천일보DB

인천국제공항에 입점한 면세점과 식·음료 매장 등 상업시설에 대한 정부 차원의 임대료 감면 추가 지원책이 1일 나왔다. 코로나19 여파를 고려해 김포공항을 비롯 국내 공항의 상업시설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대기업·중견 면세점은 임대료 50% 감면(율)을 3~8월까지 6개월간 소급 적용하고, 중소상인 감면은 75%로 모든 상업시설 업종으로 감면 지원을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국내공항의 임대료 감면도 동일하지만 국제선 운항이 중단된 김포·김해공항과 국내선 무안·원주공항의 중소상인에 대해서는 임대료 100%를 감면한다.

이번 정부의 추가 지원에 따라 인천공항에 입점한 대기업 면세점의 경우 50% 감면시 신세계면세점은 6개월간 약 1000억원, 신라면세점은 860억원, 롯데면세점은 580억원을 각각 감면받는다.

이날 정부가 발표한 추가 지원책은 기존에 나왔던 대기업·중견기업 20%, 중소상인 50% 감면을 50~75%로 확대한 것이 골자다. 누적된 임대료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3월 이후 발생한 임대료는 소급 적용한다.

지원 기간은 최대 6개월이고 여객이 전년도 동월 대비 60% 도달 시점까지다. 급유시설과 기내식 업종도 감면에 포함됐다.

일단 업계는 정부의 추가 지원책을 반기고 있다. 일각에서는 인천공항과 경쟁 관계인 세계 10위권 해외공항(두바이, 히드로, 홍콩, 스키폴, 싱가포르 창이)이 코로나19 발병 초기에 선제적 대응으로 여객터미널 폐쇄나 축소, 상업시설 임대료 감면에 돌입한 사례를 들면서 “시기적으로 뒤늦은 감이 있다”는 지적을 숨기지 않는 분위기다.

식·음료 업계 반응은 “추가 지원에 앞서 코로나19 초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면 '고용유지'에 도움이 될 수 있었다. 결국 '골든타임'을 놓친셈”이라며 “이용객 99%가 급감한(인천공항) 이후 나온 추가 지원에 아쉬움이 크다”고 설명하고 있다.

현재 인천공항은 출국·도착을 포함 ▲전체 이용객 ▲항공편 운항편(여객기)의 한달간 실적을 통틀어도 코로나19 발병 이전의 하루치에도 미치지 못한다. 상업시설 입점업체는 코로나19가 역대 최악의 재난상황급으로 경영위기에 내몰린 상태다.

<인천일보 1일자 6면 보도>

5월 한달동안 인천공항을 이용한 전체 이용객은 11만9091명, 여객기 운항은 840편으로 평소의 하루 평균치에도 미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4월은 이용객 15만3106명, 여객기 운항 1084편이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