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윤미향, 딸 김복동 장학금 의혹에 "허위 주장"
윤미향, 딸 김복동 장학금 의혹에 "허위 주장"
  • 조혁신
  • 승인 2020.05.30 16:04
  • 수정 2020.05.30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딸 '김복동 장학생'으로 표현…"할머니의 용돈 의미"

 

▲ [윤미향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기자회견을 기점으로 자신을 향해 제기되는 각종 의혹을 적극 반박하고 나섰다.

윤 의원은 30일 딸의 학비를 '김복동 장학금'으로 마련했다는 조선일보의 의혹 제기에 "해당 기사는 내용부터 맞지 않는다. 허위 주장"이라고 즉각 반박했다.

이날 조선일보는 2012년 3월 윤 의원이 페이스북에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으로 경희대 음대 피아노과에 입학한 김○○씨(윤 의원 딸)"라고 썼던 것을 토대로 해당 의혹을 제기했다.

공식적인 '김복동 장학금' 조성 이전이었던 당시 윤 의원 딸이 어떻게 할머니로부터 장학금을 받았느냐는 지적이다.

이에 윤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딸을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이라고 표현했던 것은, 할머니가 딸에게 준 용돈이라는 의미에 무게를 둔 것"이라면서 한 달 전인 2012년 2월에 썼던 게시물을 공개했다.

해당 글은 쉼터에 있던 김 할머니가 "딸 등록금을 다 해주고 싶지만 사정이 넉넉지 못해 이것밖에 준비 못 했다"며 윤 의원에게 돈이 담긴 봉투를 건넸다는 사연 소개다.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을 위해 조성한 나비기금의 후원금 계좌가 윤 의원 개인 명의였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나비기금에 모인 후원금은 목적에 맞게 쓰였고, 2016년 잔액이 전부 정대협 계좌로 이전됐다"고 해명했다.

또 "2016년 제정된 '김복동 장학금'은 나비기금과 전혀 관련이 없다"며 "나비기금 계좌에 모인 후원금이 윤미향 개인과 가족에게 쓰였다는 주장은 허위"라고 말했다.

/조혁신기자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