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통합당 '국민통합·경제민생' 의제로
통합당 '국민통합·경제민생' 의제로
  • 이상우
  • 승인 2020.05.27 19:52
  • 2020.05.28 경기판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문 대통령-여야 원내대표 오찬
미래통합당이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오찬회동의 주요 의제로 '국민통합'과 '경제민생'을 꺼낸다.

통합당은 국민통합을 위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거듭 역설할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한 고용보험 확대에 전격적으로 동조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 원내부대표단 회의, 중진 당선인들과의 연쇄 회동으로 청와대 오찬 의제에 대한 당내 의견을 수렴했다.

현재 거론되는 유력한 의제 중 하나는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이다. 이들의 형이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사면은 수용 여부와 무관하게 여론의 관심만으로도 잃을 게 없다는 게 통합당의 판단이다.

전날 3선 당선인들의 회동에서도 사면이 국민통합 차원에서 빠질 수 없는 의제라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다만 다른 이슈가 가려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다.

경제 분야에서는 고용보험 확대를 선제적으로 거론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기본소득부터 규제개혁에 이르기까지 민생에 도움이 될 만한 이야기라면 무엇이든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전했다.

여야의 '협치'도 주된 화두가 될 전망이다. 압도적 의석을 가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할 21대 국회 원 구성에서 민주당이 '통큰 양보'를 하도록 문 대통령의 역할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