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사설] 고용위기지역 지정 시급한 중구
[사설] 고용위기지역 지정 시급한 중구
  • 인천일보
  • 승인 2020.05.26 17:49
  • 수정 2020.05.26 17:48
  • 2020.05.27 경기판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중구 내 업계가 코로나19 여파로 직격탄을 맞고 있다. 중구엔 인천국제공항이 있고 여행사와 유명 관광지가 많아 코로나19에 따른 지역 경제가 아주 부진하다. 매출과 고용 등에 부정적 영향을 미쳐 업계에선 한숨을 내쉰다. 중구는 이에 따라 지난달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정부에 신청해 업계의 관심을 끌었다.

지역 경제의 어려움은 중구 자체 조사에서도 나타난다. 올해 1~2월 지역 내 상위 3개사 카드 매출액은 2490억원으로, 코로나19 최초 확진자 발생 전인 지난해 11~12월의 2855억원보다 14% 감소했다. 동별로 보면 북성동(-25.2%), 연안동(-20.6%), 도원동(-17.9%), 신포동(-10.6%)의 매출액 감소 폭이 두드러진다. 북성동·연안동·신포동엔 차이나타운, 월미도, 신포국제시장, 항만 등 인천지역 주요 관광지가 있다. 그런데 이들 지역엔 코로나19 사태 이후 외부 관광객 발길이 끊기다시피 했다. 중구 내 여행사 40여 곳도 매출 감소로 직원들을 줄였다고 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인천공항 이용객 급감도 지역 경제에 악영향을 미쳤다. 인천공항 1일 평균 여객 수는 지난달 6일 기준으로 4581명을 기록해 2001년 개항 이래 처음으로 50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중구는 지난달 23일 고용노동부에 인천국제공항 일대를 포함한 구 전체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신청했다. 노동부는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감률, 피보험자 수 감소율,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증가율 등을 이전 1년간 수치와 비교해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지를 살펴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 현장 실사와 고용부 정책심의협의회를 거쳐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 고용유지지원금·일자리사업 우선 지원·세금 납부기한 연장 등의 혜택을 받는다.

하지만 공항 관련 업체들의 경우 대부분 서울에 본사를 두고 있어 지정 지표인 고용보험 가입률 등이 서울지역으로 잡힌다. 고용위기지역 지정에 난항을 겪을 수밖에 없다.

통계적 수치보다는 현장 실태를 반영해 지정을 검토할 필요성이 제기되는 이유다. 노동부는 이런 점을 고려해 이른 시일 내 현장 실사를 해야 한다. 중구가 코로나19로 위기를 맞고 있는 터에 '숫자 놀음'은 무의미하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