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정총리 "등교 않는 게 이상적이나 수업권 보장돼야"
정총리 "등교 않는 게 이상적이나 수업권 보장돼야"
  • 조혁신
  • 승인 2020.05.21 10:30
  • 수정 2020.05.21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등교 개학이 시작된 첫날 인천 등 일부 지역의 등교가 중지된 것과 관련해 등교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고등학교 3학년 등교 개학이 시작된 전날 일부 지역의 등교가 중지된 것과 관련해 "학교 내 감염은 아니지만 학생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앞으로 이런 국지적 상황은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며 학교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방역 측면에서는 등교를 하지 않는 것이 가장 이상적일 것"이라며 "그러나 위험요인을 최소화하면서 학교를 단계적으로 정상화하는 것이 학생들의 수업권을 보장하고 모두의 일상을 되찾는 길"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이천 화재참사 이후 건설현장 화재 안전 강화 대책과 관련 "관계부처 장관들은 이번 대책이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임해달라"며 근원적 재발방지책 마련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번 기회에 건설현장 곳곳에 잠재한 화재 취약요인을 모두 드러내 확실히 제거해달라"며 "사고가 발생하면 그때 그때 땜질하는 방식은 이제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의 경중에 상응하는 처벌이 반드시 뒤따라야한다"며 "실효적 제재와 처벌로 사업주와 관리자의 책임을 담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혁신기자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