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지역축제 취소에 광어 수요 감소…"자연산이 양식보다 싸네"
지역축제 취소에 광어 수요 감소…"자연산이 양식보다 싸네"
  • 연합뉴스
  • 승인 2020.05.20 10:31
  • 수정 2020.05.20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마트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광어 수요가 줄면서 자연산 시세가 양식보다 저렴해졌다.

20일 이마트에 따르면 현재 서천, 대천 등 서해안 주요 포구의 자연산 광어 경매 시세는 1kg당 평균 1만2천원 내외에 형성됐다.

연중 광어가 가장 많이 잡히는 4∼5월의 시세가 보통 1kg당 1만3천∼1만8천원에 형성되는 것과 비교하면 10%가량 하락한 수준이다.

제주와 완도의 양식 광어 도매시세가 5월 들어 1kg당 2만원 수준인 것과 비교하면 40%가량 저렴한 가격이다.

이는 5월 자연산 광어 물량 중 30%가량이 유통됐던 서천 광어축제 등 지역 축제가 취소되면서 자연산 광어 수요가 큰 타격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21일부터 27일까지 '충남물산전' 행사를 열고 제철 자연산 대광어회(360g 내외)를 작년보다 20%가량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또 충남 지역 농산물 행사도 20억원 물량으로 준비했다.

논산과 부여 등에서 수확한 '당도선별 수박'을 정상가보다 20%가량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것을 비롯해 부여 양송이, 청양 표고버섯, 보령시의 만세보령쌀, 금산 유기농 추부깻잎과 적상추 등을 할인 판매한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담당은 "코로나19 여파로 충남 농어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 대규모 충남물산전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