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욱일기 올림픽서 퇴출” 5개 국어 캠페인 전개
“욱일기 올림픽서 퇴출” 5개 국어 캠페인 전개
  • 이종만
  • 승인 2020.05.07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경덕 교수, SNS상 프로젝트 시작
“전범기 응원, 세계평화와 배치” 강조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쳐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이번에는 SNS 상에서 5개 국어로 도쿄올림픽 욱일기 퇴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최근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경기장 반입 금지물품 및 금지행위 등을 정해 발표하면서 욱일기를 금지물품으로 제외하지 않은 것에 대한 항의 프로젝트다.

심지어 당시 조직위는 “욱일기는 일본 내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어 정치적 의도나 차별적 표현에 해당되지 않는다”라며 욱일기를 반입 금지물품에서 제외한 이유까지 설명하여 큰 논란이 됐다.

이에 서 교수는 “도쿄올림픽이 1년이 연기된 상황속에서도 이들은 욱일기 응원을 강행하려 하기에 전 세계 네티즌들에게 `욱일기=전범기'임을 널리 알릴 필요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욱일기가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라는 사실을 이해하기 쉬운 디자인 파일을 사용했고 영어, 한국어, 스페인어, 중국어, 일본어 등 5개 국어로 상세하게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5개 국어 문구에는 “IOC와 일본 정부는 내년 7월에 개최되는 도쿄올림픽때 욱일기 응원을 허용한다는 입장이다. 전쟁 범죄에 사용된 깃발을 다시금 꺼내서 응원에 사용한다면 올림픽 취지인 `세계평화'와는 배치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욱일기가 전범기라는 역사적 사실을 전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려 세계적인 여론으로 IOC와 일본 정부를 꾸준히 압박해 나가는 전략이 도쿄올림픽에서 욱일기를 퇴출시킬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고 밝혔다.

한편, 서경덕 교수팀은 욱일기 관련 다국어 영상을 제작해 미국 및 중국 등 세계 시민단체들과 힘을 모아 전 세계 네티즌들에게 `도쿄올림픽 욱일기 퇴출'에 관한 당위성을 널리 알리고 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