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문화체육관광 1분기 체감경기 최악... 관광산업 타격 극심
문화체육관광 1분기 체감경기 최악... 관광산업 타격 극심
  • 조혁신
  • 승인 2020.04.30 12:34
  • 수정 2020.04.30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관광연구원 '문화체육관광 동향조사'…2분기도 악화 전망

 

▲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제공]

 

코로나19 감염 여파로 문화·체육·관광 분야 기업, 소비자 체감경기 지수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특히 관광산업 분야에서 타격이 가장 심한 것으로 파악됐다.

 

30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공개한 '2020년 1분기 문화체육관광 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1분기 문화체육관광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49.2로 작년 4분기(87.9)보다 무려 38.7포인트나 하락했다. 문화체육관광 소비자동향지수(CSI)도 87.3으로 전 분기 98.5보다 11.2포인트 내려갔다.

이는 2013년 관련 통계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문화관광연구원은 이 같은 체감경기 악화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지출이 위축되고 기업들의 매출과 채산성이 타격을 입은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로 국가별 입국 금지 및 제한 조치가 취해지고 이에 따른 해외 여행객이 급감하면서 관광산업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관광산업 BSI는 31.3으로 전 분기(88.6)에 비해 57.3포인트 하락해 4개 산업 중 하락폭이 가장 두드러졌다. 관광산업 세부 업종별 BSI를 보면 '여행사 및 관광운수업'이 전분기 대비 62.1포인트 떨어진 17.7로 가장 낮았으며, '관광쇼핑업'은 63.6포인트 하락한 29.9로 낙폭이 가장 컸다.

코로나 19로 사회적 거리두기 외출 자제 분위기로 스포츠산업과 문화산업, 문화예술산업에도 큰 타격을 미쳤다. 스포츠산업의 경우도 1분기 BSI는 51.1로 39.2포인트 떨어졌다. 문화산업은 53.6으로 39.1포인트, 문화예술산업은 52.6으로 34.3포인트 내렸다.

반면 국민들의 소비지출 동향을 보면 '오프라인 문화생활비'와 '관광여행비' 관련 CSI는 큰 폭으로 하락한 반면 '온라인 문화생활비'는 소폭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 외출 자제로 외부활동이 줄고 실내활동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1분기 오프라인 문화생활비 CSI는 64.0으로 32.2포인트, 관광여행비는 79.6으로 23.0포인트 하락했으나, 온라인 문화생활비는 103.8로 2.4포인트 상승했다.

/조혁신기자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