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한줄읽기] 10분 치유명상 외
[한줄읽기] 10분 치유명상 외
  • 여승철
  • 승인 2020.04.08 20:13
  • 수정 2020.04.0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분 치유명상.

 

●10분 치유명상(김응철 지음, 불교신문사, 398쪽, 1만8000원)=이 책은 문화치유명상을 공부하는 사람들이 매일매일 마음수행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위해 기술됐다. 처음에는 명상을 처음 경험하는 초심자들이 초기불교 수행 3대 경전 중 하나인 <대념처경(大念處經)>을 바탕으로 불교 명상법을 쉽게 이해하고, 일상생활을 명상으로 이끌어 주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됐다. 지은이는 공부하는 과정에서 누구나 일상의 문화생활을 명상으로 전환하면 자신이 직면한 고통이나 문제를 스스로 치유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고, 그것을 체계적으로 연구할 필요성을 느꼈다. 이러한 생각들을 종합하여 '문화치유명상'이라는 새로운 개념의 명상 프로그램을 제시했다. 문화를 활용하고, 치유가 될 수 있고, 초심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려는 의도에서 10분 명상이라는 이름으로 공부한 내용들로 구성되어 있다. 171개의 사자성어를 활용해 생활 속에서 10분 정도 잠시 명상을 하는 데 필요한 길잡이 역할을 하고 있다.

 

▲ 나혼자 음악회.
▲ 나혼자 음악회.

 

●나혼자 음악회(이현모 지음, 다울림, 256쪽, 1만6000원)=클래식의 재미와 감동을 제대로 맛보게 해줄 클래식 입덕 교양서. 지은이는 지금까지 누구나 재미있게 클래식을 즐길 수 있도록 강의하고 글도 써 왔다. 그는 우리가 수백 년 간 전해져온 클래식 명곡을 제대로 즐기려면 작곡가의 삶을 구체적으로 들여다보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면서 하품 나오고 불편하게 만드는 음악회 속 클래식 명곡들을 나만의 공간으로 불러내, 작곡가들의 사생활부터 명곡 속에 숨겨 놓은 깊은 이야기를 쏙쏙 끄집어낸다. 어린이를 위한 음악회에서 가장 많이 연주되는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가 사실은 음악계와 자신까지 통렬히 풍자한 곡이었고, 복수극으로만 알았던 베를리오즈의 '환상 교향곡' 속에 프랑스 혁명 이야기가 감추어져 있으며, 차이콥스키의 열렬한 여성 후원자가 '교향곡 5번'을 듣자마자 질투심에서 맹비난을 퍼부은 사실까지, 우아하고 고상한 줄만 알았던 작곡가와 클래식에 대한 실체를 드러내며 즐거운 클래식 세계로 안내한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