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21대 총선 인천 후보자 TV 토론회] 중구강화군옹진군 - 교통망 확대 방안 '진검승부'
[21대 총선 인천 후보자 TV 토론회] 중구강화군옹진군 - 교통망 확대 방안 '진검승부'
  • 김은희
  • 승인 2020.04.06 20:58
  • 수정 2020.04.0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도시철도 건설 놓고 조택상 "서울5호선 연장을" vs 배준영 "인천2호선이 낫다"…3연륙교·연안여객선도 화두

 

 

 

 

 

▲ 6일 부천시 오비에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중구강화군옹진군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한 조택상(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후보, 배준영 미래통합당 후보가 토론회를 마치고 공정선거를 다짐하며 악수를 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 6일 부천시 오비에스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중구강화군옹진군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한 조택상(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후보, 배준영 미래통합당 후보가 토론회를 마치고 공정선거를 다짐하며 악수를 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인천 면적의 과반을 차지하는 중구강화군옹진군 선거구는 대한민국 관문인 인천항과 인천공항이 위치한 특수지역이다. 하지만 분단 이후 접경지역 규제와 공항·항만에 묶인 개발 한계 등으로 이 지역 유권자들은 지리적 한계를 극복하는 각종 개발 사업을 염원하고 있다.

중구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항만·공항이 겪고 있는 경제적 위기 극복에, 강화군은 육로 교통망을 넓히는데 고심하고 있으며 옹진군은 168개 섬을 잇는 주민 교통권 확충에 주력하고 있다.

6일 방송토론회에 참여한 기호 1번 더불어민주당 조택상 후보, 기호 2번 미래통합당 배준영 후보는 하나같이 지역 개발 공약 사업의 청사진을 약속했다. 두 후보는 제3연륙교 건설, 공항철도 수도권 환승 요금제 적용, 내항 재개발, MRO 단지 등에 대해 강조하면서도 일부 현안에서는 입장 차를 드러냈다.

우선 인천시가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사업과 연계를 검토 중인 '제3연륙교' 사업이 화두에 올랐다.

조 후보는 "주민 숙원인 제3연륙교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공약이자 박남춘 인천시장의 공약이기도 하다. 2025년까지 반드시 준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도 해결하지 못했으나 자전거도로 등 통행로가 포함된 관광 명소로 만들어 주민들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배 후보는 "주민들이 15년을 기다린 제3연륙교 사업이 갑자기 고속도로로 추진되면서 사실상 사업 검토가 중단됐다. 여기에 국토교통부가 손실보상금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착공 요원하다는 입장도 내놨다"며 "박 시장이 추진해서 제대로 된 게 뭔지 반문하고 싶다. 이렇게 말뿐인 제스처만 하고 영종 주민들을 소외시키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강화군 도시철도 연장 공약을 두고 두 후보간 날선 공방이 이어졌다.

조 후보는 서울도시철도 5호선에 이어지는 김포골드라인을 강화까지 연장하는 안을, 배 후보는 인천도시철도 2호선 검단오류역에서의 연장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먼저 배 후보가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는 서울5호선 연장을 위해 차량기지와 건설폐기장 이전 조건을 내세웠다. 이를 받아줄 의향이 있냐"는 선공에, 조 후보는 "강화는 넓은 토지가 있는 만큼 전철 기지창을 제공해주면서 전철이 들어올 수 있게 한다면 주민들이 더 좋아할 거라 본다"고 맞섰다.

여기에 조 후보가 인천2호선 연장안에 대해 "25㎞ 노선 연장을 위해 필요한 1조원 넘는 예산 마련 방안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배 후보는 "앞서 경북 김천과 경남 거제로 이어지는 4조원 규모의 KTX도 예타 면제된 사례가 있다. 강화 지역은 여러 문제로 고통받은 만큼 (국비) 예산 투입이 가능하리라 본다"고 답했다.

이밖에 옹진군 항로 가운데 일부에 적용되고 있는 연안여객선 준공영제에 대해서도 입장차를 내보였다.

조 후보는 현행 방식의 준공영제를 유지하면서 공공성을 높여가는 방향을 주장한 반면, 배 후보는 완전 공영제 전환을 강조하고 있다.

조 후보는 "지난해 정부는 도서민 해상교통 지원 확대를 위한 공공성 강화대책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단거리 생활구간 할인 폭을 현행 40%에서 70%까지 확대하고, 해상교통망 안정적으로 유지 지원하는데 나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배 후보는 "여객선 완전 공영제를 추진해 3000톤급 쾌속여객선을 도입해 기상에 문제 없이 다니도록 해야 한다"며 "또 준공영제 방식으로는 부족한 요금 할인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