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인천뮤지엄파크 2025년 개관 불투명
인천뮤지엄파크 2025년 개관 불투명
  • 이주영
  • 승인 2020.04.06 20:11
  • 수정 2020.04.07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융자심사 8월에 열리는데…시, 이제야 타당성조사 약정 체결
▲ 9일 인천 남구 OCI인천공장에서 열린 '인천뮤지엄파크 현장 용역 설명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조성 예정부지를 둘러보고 있다(왼쪽 사진). 오른쪽 사진은 조성 예정부지 모습. 뮤지엄파크는 인천 남구 용현·학익 1블록 상업·문화용지 5만여㎡ 부지에 시립미술관과 박물관 등 각종 문화시설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 9일 인천 미추홀구 OCI인천공장에서 열린 '인천뮤지엄파크 현장 용역 설명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조성 예정부지를 둘러보고 있다(왼쪽 사진). 오른쪽 사진은 조성 예정부지 모습. 뮤지엄파크는 인천 미추홀구 용현·학익 1블록 상업·문화용지 5만여㎡ 부지에 시립미술관과 박물관 등 각종 문화시설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인천뮤지엄파크 2025년 개관에 빨간불이 켜졌다. 행정절차가 늦어지며 올해 정부 심사가 어렵게 됐고 1000억대 민간투자사업자 선정 역시 쉽지 않아 보인다.

인천시는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방투자관리센터(LIMAC)와 1억6500만원 규모의 '인천뮤지엄파크 조성사업 타당성조사' 약정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 타당성조사는 지방재정법 제37조제2항에 따른 것으로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약 7개월간 진행된다.

인천뮤지엄파크는 DCRE가 용현·학익 1블록 도시개발사업에 따른 사회공헌 일환으로 시에 기부한 부지(5만3092㎡)에 건립하는 복합문화단지로, 사업비는 3315억원(국비 200억원, 시비 1832억원, 민간 1283억원)이다.

당초 시는 1월 중 타당성조사를 시작해 8월에 마친 후 행정안전부에 중앙투융자심사(중투심)를 신청할 계획이었다.

올해 중투심을 통과해야 2021년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25년 개관할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하지만 지난해 말 LIMAC 측이 시의 타당성조사 요구에 "대규모 사업인 만큼 구체적 사업 내용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달했고, 약 3개월에 걸친 협의 끝에 최근에야 두 기관이 업무수행 약정을 체결했다.

시는 인천뮤지엄파크 타당성 조사가 중투심 개최 시기인 8월을 넘긴 10월 중에나 끝나는 만큼 행안부에 정기 중투심이 아닌 수시 중투심을 요구할 방침이다.

문제는 수시 중투심이 개최돼도 기획재정부가 내년 국가 예산에 인천뮤지엄파크 기본 및 실시설계 비용을 마련할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점이다.

국·시비 사업과 함께 인천뮤지엄파크 사업의 한 축인 민간투자사업도 진척되지 않고 있다.

지난해 시는 인천뮤지엄파크 민간 사업 참여자가 없자 국가 공기업으로 눈을 돌렸지만 이마저도 불발로 끝났다.

천문학적인 투자비에 견줘 인천뮤지엄파크의 민간 사업성이 높지 않아 민간기업은 물론 국가 공기업 등이 참여하지 않고 있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인천뮤지엄파크사업 중 하나인 시립미술관 예산이 국비에서 제외되며 재정상태가 좋지 않은 시가 사업 추진의 활로를 찾기 위해 사업 재구조화를 할 것이란 관측도 상당하다.

시 관계자는 "LIMAC의 타당성조사가 10월 중 끝나는 만큼 올해 정기 중투심이 어렵게 됐지만 정부가 수시 중투심도 할 수 있는 만큼 마지막까지 기회를 놓지 않겠다"며 "민자사업 등 현 인천뮤지엄파크 사업에 대한 구체적 실현 가능성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