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집단성폭행 가해자 전학온단 말에 학부모 발칵
집단성폭행 가해자 전학온단 말에 학부모 발칵
  • 이창욱
  • 승인 2020.04.01 21:25
  • 댓글 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정 중학교·인근 3개초교 30명
교육청 찾아 철회·재검토 요청
인천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둘러싼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성폭행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지목된 학생이 강제전학 당한 학교가 초등학교 밀집 지역 중학교라는 이유로 학부모들이 반발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인천 남동구 A중학교와 일대 초등학교 학부모 30여명은 1일 동부교육지원청을 항의 방문했다.
여중생 집단 성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B군의 A중학교 전학 조치 철회 및 재검토를 요청하기 위해서다.

학부모들은 A중학교가 인근 초등학교 세 곳과 밀접한 위치에 있다는 점을 문제로 내세웠다. A중학교는 C초등학교와 50m도 떨어지지 않은 거리에 있고 반경 500m 이내 또 다른 초등학교 두 곳이 자리하고 있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중학교 배정 권한은 해당 교육지원청 교육장에게 있다. 동부교육지원청은 지난 1월 B군이 다니던 연수구 소재 중학교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가 B군 전학을 결정하자 남동구 A중학교로 B군을 전학시켰다.

학부모들은 이날 자리에서 A중학교로 결정한 사유를 질의했지만 교육지원청은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했다. 심지어 A중학교 인근에 초등학교가 그렇게 많은지 몰랐다고 답해 질타 받았다.
이날 항의 방문에 동행한 신동섭(구월2·간석2·3동) 남동구의원은 "A중학교가 초등학교 밀집지역인지도 모르고 결정했다니, 학교 배치를 다시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광희 동부교육지원청 교육장은 "하나하나 조건을 따져 전학 조치할 학교를 결정하는 건 아니고 한 학교에서 전학을 한 명 보내면 또 한 명을 받기도 하는 그런 방식"이라며 "현재 결정된 것들을 번복할 상황은 아니다"고 말했다.

학부모들은 "이대로 개학이 된다면 해당 학교와 인근 학교 학부모들은 등교 거부 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거세해라 2020-04-22 23:40:23
거세하고 평생 감옥이 답이다.
또 다른 피해자 발생 그만시키고
제발 사회에서 격리시킺ㆍ

창준맘 2020-04-03 18:14:34
딸아이를 둔 엄마로서 이나라의법 참 대단하네요
성폭행범에대해서 너무 너그러운처사아닌가요?
본인들의자녀여도 이렇게 처리를 할건지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세요.
왜 우리가 이런 것들과 같은 학교를 다녀야 합니까ㅡㅡ

하주희 2020-04-03 08:48:29
법이 허술하니 엄마들이 나서는겁니다~ 교육장이 검토도안하고 중대사항을 대충 정했다는것만으로도 학생을위한 교육장이 맞는지 의심스럽습니다!

이러지말자 2020-04-03 08:45:08
전학이 문제가 아닌거같은데
학교다닐수없는 범죄자 아닌가요?
성범죄는 반복할 확률이 굉장히 높잖아요?
거의 60프로 넘는다고하던데
다른 동네로 판만 바뀌는거지 지금 이게

전학간 학교에서 안 그럴거라는 확신을 어디에 두고
전학시키는거지?
지 딸 다니는 학교로 보내라하지

문간첩 2020-04-02 20:00:56
거세가 먼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