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사설] '한 표' 주권행사는 더 철저히
[사설] '한 표' 주권행사는 더 철저히
  • 인천일보
  • 승인 2020.03.26 20:32
  • 수정 2020.03.26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와중에서도 제21대 입법부를 구성하기 위한 4·15 총선이 불과 20여 일 앞으로 다가왔다. 그러나 감염병 풍랑 속에 정책이나 이슈들이 관심을 받지 못한 채 깜깜이 선거로 치러질 것이 우려된다. 그간 동분서주해 온 예비후보들도 직접 유권자들을 찾아갈 수 없는 선거운동 환경에 지쳐있는 모습이다. 더 중요한 것은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 문제다. 각급 선거관리위원회의 투표 독려 캠페인도 제한될 수 밖에 없어 더욱 걱정스럽다.

오늘(27일)까지 후보등록이 마감되면 4월2일부터 본격 선거기간으로 들어간다. 4월10일~11일에는 사전투표가, 4월15일(오전 6시~오후 6시) 본 투표가 진행되는 일정이다. 초유의 감염병 사태 속에 큰 선거를 치르게 된 선거관리위원회는 '안심 투표소', '대국민 투표 행동수칙' 등의 대책을 내놓았다. 투표소 방문을 꺼리게 될 유권자들의 불안감을 덜어주기 위해서다. 전국 3500여개 사전투표소와 1만4300여개 선거일 투표소에 대해 투표 전날까지 방역작업을 실시한다. 입구에는 발열체크 전담인력을 배치하고 투표소를 찾는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비치된 손소독제로 소독을 한 후 위생장갑을 착용해야 들어갈 수 있다. 이때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은 다른 사람들과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별도로 설치된 임시기표소에서 투표하게 된다.

투표소에는 질서 안내요원이 배치돼 선거인들간의 줄 간격을 1m 이상 유지토록 할 계획이다. 모든 투표사무원과 참관인은 선거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마스크 및 위생장갑을 착용해야 한다. 코로나19 확진자의 경우에도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 등에서 거소투표나 특별 사전투표를 할 수 있게 했다.

인천은 역대 선거에서 투표율이 늘 저조했던 도시다. 특히 이번에는 선거운동마저 크게 제약받고 있어 더 우려가 크지만 '꼴찌 투표율'만은 벗어나야 할 것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의 시대지만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후보자에 대한 모든 정보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선거는 우리 국가사회 구성원의 앞날을 좌우하는 중차대한 과업이다. 힘든 시기지만 주권자로서의 권리행사를 방기하지 않는 시민의식이 더 절실한 시점이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