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덕천 부천시장, 재난기본소득 반대 사과
장덕천 부천시장, 재난기본소득 반대 사과
  • 김진원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덕천 부천시장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 실효성을 공개적으로 제기한 데 대해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장 시장은 26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재난기본소득에 관하여'라는 글을 통해 "많은 혼란이 발생했고  파장이 이렇게 클 줄은 몰랐다"라며 "코로나19 대응과 경제상황에 대응하기 바쁜 상황에 논쟁을 계속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은 보편적 복지정책에 동의하며 시급성이 요구되는 정책에는 빠른 대응이 가능하므로 경기를 부양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며 찬성의사를 분명히 했다.


 아울러 "이번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대한민국 최초로 보편적 복지의 정형적인 형태라 할 기본소득이 실시된다는 의미에서 앞으로 복지정책의 한 형태로 자리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또 "내부적으로 개진했으면 좋을 의견을 외부로 표출함으로써 속도가 필요한 정책이 영향을 받아 조치가 늦어질 우려가 생긴 점을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자신의 잘못이라며 거듭 사과했다.


 장 시장은 지난 24일 이재명 지사의 재난기본소득 1인당 10만원 지급에 대해 소상공인 2만여명에게 400만원씩 지급하는게 낫다고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자, 경기도는 반대하는 시·군은 지급대상에서 빼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고 부천시민들의 큰 반발을 사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경제가 어려운 만큼 논란이 빨리 잦아들고 조속한 지원이 이뤄지길 바란다"며 "도에서 실무지침이 내려오면 4월부터는 지급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지역 화폐 가입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카드를 직접 발급하는 금융사(NH농협)에도 협조를 구하는 등 사전 대비를 잘하겠다"고 말했다.

 

/부천=김진원 기자 kj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