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군·구의원 셋 중 둘은 재산 불렸다
인천 군·구의원 셋 중 둘은 재산 불렸다
  • 이순민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가격 상승 효과 '톡톡'… 민윤홍 계양구의원 56억 최고 김환연 부평구의원 최다 증가

인천 군·구의원 세 명 중 두 명꼴로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증가 요인은 부동산 가격 상승과 매매로 분석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26억2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지난해보다 6500만원 증가했다.

인천시는 인사혁신처의 재산 공개에 맞춰 군·구의원 117명의 재산 내역과 변동사항을 시보에 공개한다고 25일 밝혔다.

군·구의원은 평균 7억1400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117명 가운데 민윤홍 계양구의원이 56억2000만원으로 최고액을 기록했다. 윤환 계양구의회 의장이 53억원, 김익선 미추홀구의원이 42억40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보다 재산이 늘어난 군·구의원은 78명(66.7%)이었다. 재산 증가 사유는 부동산 공시가격 상승과 부동산 매매, 급여 저축 등이 꼽혔다. 재산이 가장 많이 증가한 김환연 부평구의원의 경우 지난해보다 8억3000만원이 늘었다.

재산이 줄어든 군·구의원은 39명(33.3%)이다. 가장 큰 재산 감소 요인은 대출액 증가로 분석됐다.

인사혁신처 관보에 재산이 고시된 시 고위직 51명의 평균 재산은 8억4000만원으로 집계됐다. 박 시장은 26억2000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6500만원 늘어난 액수로, 보유 주택과 예금이 재산 대부분을 차지했다. 인천 군수·구청장 중에선 홍인성 중구청장이 14억5000만원으로 가장 많은 액수를 신고했다.

시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오는 6월 말까지 재산심사를 벌여 공직자가 허위 또는 중대한 과실로 잘못 신고했거나 부당·위법한 방법으로 재산을 형성한 경우에는 경고,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