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코로나 감염 우려에도 집회 여는 노조
[사설] 코로나 감염 우려에도 집회 여는 노조
  • 인천일보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적으로 비상이 걸린 코로나19 사태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인천·경기지역 건설현장에서 노조원들의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시위의 근저에는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의 밥그릇 챙기기가 똬리를 틀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지난달 24일부터 최근까지 인천지역 건설현장에서 모두 93차례의 집회가 열렸다. 집회신고 건수는 1570건에 달했다. 집회는 건설현장 각 분야의 일감을 특정 노조 소속 조합원에게 배정해달라고 요구하는 내용이 대부분이라는 것이 경찰측의 설명이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뿐만 아니라 다양한 단체 소속 노조원들이 번갈아가며 집회를 개최하고 있다고 한다.

지난 17~19일에는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 건설현장에서 시위가 매일 열렸다.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의 오피스텔·업무시설 건설현장에서도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의 단체가 조합원에게 일감을 더 줄 것 등을 요구하며 각자 집회를 진행했다.

25일에는 전국금속노조 소속 현대제철 비정규직원들의 시위가 개최됐다. 경기도 역시 지난달 성남시 금광1재개발현장에서 양대 노총이 조합원 고용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면서 갈등을 빚었는가 하면, 하남·안산·군포 등 곳곳에서 조합원 고용을 둘러싼 크고 작은 집회가 반복됐다.

집회 자체가 부당하다고 볼 수는 없지만, 엄중한 코로나 사태의 와중에 빚어지는 집단행동에 국민들은 고개를 젓는다. 노조측은 조합원 생계가 달려 있는 문제라고 강조하지만, '이 시국에'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다중이 모이는 집회 특성상 바이러스 감염이 우려된다는 시각이 제기되는 것은 당연하다. 노조라는 배경이 없는 일용직들은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공사현장 인원 감축으로 하루 일자리 찾기도 버거운 실정이다.

양대 노총은 조합원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 책무라고 말하기 이전에 작금의 상황이 어떤지 진지하게 살펴봐야 한다. 이익단체 성향이 점점 노골화되는 노조단체들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시위를 벌이는 모습은 정말 보기 안좋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