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상 위 '별들의 전쟁'
반상 위 '별들의 전쟁'
  • 인천일보
  • 승인 2020.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0일부터 바둑리그 올스타전
신민준·신진서·최정 등 대국 나서
5대 5 연승전 경기방식 적용해 눈길
▲ 2019-2020 KB바둑리그 개막식. /사진제공=한국기원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는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올스타전이 열린다.

코로나19로 위축된 바둑계와 바둑 팬들에게 '번외경기'를 통해 활력을 불어넣고,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는 취지다.

이에 이번 올스타전과는 다르게 진행된다.

기존 올스타전은 단판 승부로 승패를 가렸지만 이번 올스타전은 연승전 방식으로 최소 5대국, 최대 9대국로 바둑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내달 10일 금요일 첫 대국을 시작으로 11일부터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7시 바둑TV를 통해 생중계된다.

2007년과 2016ㆍ2017년에 이어 네 번째로 열리는 이번 올스타전에는 10명의 바둑리거가 출전해 '극복팀'과 '기원팀'으로 나눠 승부를 펼친다.

한국물가정보 신민준 9단을 비롯해 셀트리온 신진서 9단, 포스코케미칼 변상일 9단, 홈앤쇼핑 이영구 9단, 수려한합천 박영훈 9단, 화성시코리요 박정환 9단, 사이버오로 나현 9단, 정관장황진단 이동훈 9단 등 8개팀 주장과 유일한 여자 바둑리거 셀트리온 최정 9단이 함께한다.

Kixx는 주장 김지석 9단이 개인 사정으로 불참하며 2장 윤준상 9단이 출전한다.

2019-2020 KB리그 우승팀 한국물가정보 한종진 감독과 준우승팀 셀트리온 백대현 감독이 양 팀 감독을 맡았다.

27일 오후 2시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선수선발식에서 첫 지명권 추첨과 선수 지명식을 통해 팀을 구성한다.

이번 올스타전의 제한시간은 각자 30분에 40초 초읽기 3회가 주어진다.

우승상금은 1000만원이다.

상금과 별도로 매 대국마다 80만원의 대국료가 지급된다.

2003년 한국드림리그를 모태로 한 바둑리그는 2006년부터 14년 연속 KB국민은행이 메인 타이틀을 후원하면서 국내 최대 기전으로 자리잡았다.

2019-2020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는 정규리그 1위 한국물가정보가 신생팀 셀트리온에 종합전적 2대 1로 승리하면서 창단 5년 만에 첫 통합우승을 거머쥐었다.

한편, 2019-2020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시상식은 26일 오후 2시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열린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