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미래한국당 수도권 당협위원장 공천 재검토 최후 통첩
미래한국당 수도권 당협위원장 공천 재검토 최후 통첩
  • 김재영
  • 승인 2020.03.11 09:59
  • 수정 2020.03.1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공천 후유증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이동환 고양시병(일산동구) 예비후보 등 전 자유한국당 수도권 당협위원장들은 10일 황교안 당 대표와 최고위원회에 공천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수도권 당협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한 성명서에서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보수통합에 희생해 온 전 자유한국당 수도권 당협위원장들은 이번 공천을 지켜보면서 보수 없는 보수 대통합에 당혹감과 실망감을 금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환골탈태한다는 혁신 공천은 컷오프 대상의 중진 의원들을 경선도 없이 내리꽂는 돌려막기 공천으로 국민적 빈축을 사는 등 묻지만 경선 특혜를 주는 철새 공천을 자행했다"며 반박했다.

특히 "자유한국당이 위기에 처했을 때 모든 것을 다 바쳐 투쟁하고 희생했던 많은 수도권 당협위원장들은 당무 감사와 경쟁력에 문제가 없음에도 경선의 기회마저 박탈하고 정치적 생명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반문정서에 기대어 보수 가치와 노선에도 맞지 않는 후보들을 일방적으로 내리꽂는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행태는 양아들 공천, 수양딸 공천, 측근 공천을 넘어 보수파괴 공천에 가깝다"며 공천과정에 불거진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수도권 전 당협위원장들은 "정체성을 잃은 원칙 없는 공천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황교안 당 대표와 김형오 공관위의 불공정 공천을 즉각 전면 재검토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동환 예비후보는 "중앙당에서 공천 재검토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시 전 자유한국당 수도권 당협위원장들은 중대한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다"며 최후 통첩했다.

/고양=김재영 기자 kjyeo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