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이동환 고양시병, 철새공천 승복 할수 없다 재심요구
이동환 고양시병, 철새공천 승복 할수 없다 재심요구
  • 김재영
  • 승인 2020.03.08 17:24
  • 수정 2020.03.08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이동환 고양시병(일산동구) 예비후보는 지난 6일 철새 공천을 승복할 수 없다며 중앙당 공천관리위원에 재심을 요청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예비후보는 "중앙당 공관위가 5일 일산지역 민심을 저버리는 필패 결정을 내렸다"면서 "오랜 세월 지역 유권자와 함께한 후보가 총선에서 승리를 가져올 수 있기에 재심을 통해 경선에 참여시켜 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지역과 아무 연관성이나 활동성이 전혀 없는 후보를 공천하는 것은 총선을 포기하는 결과를 낳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일산지역 주민들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이자 일산의 재선 국회의원 유은혜·김현미 장관의 불출마를 끌어낸 저력이 있는 유권자들"이라며 "이들은 이동환을 지지하고 미래통합당의 낙하산 공천을 반대하는 성명서는 물론 국회 앞에서 낙하산 공천 반대시위까지 벌였다"며 지지 후보 공천을 요구했다.

 이 예비후보는 "오랜 시간 당을 지켰고, 3기 신도시 철회를 위해 투쟁한 지역 유권자가 있는 한 승리 가능성이 있는 후보에게 당연히 기회를 줘야 한다"며 "총선 승리는 경선뿐이라며 재심을 통한 경선을 강력히 요청했다.

 앞서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5일 고양시갑 이경환(전 자유한국당 고양시병 당협위원장), 고양시병 김영환(전 과학기술부장관)을 각각 단수공천했다.

 

/고양=김재영 기자 kjyeo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