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자친구 살해한 뒤 시신 유기한 20대 남성과 여성 구속
전 여자친구 살해한 뒤 시신 유기한 20대 남성과 여성 구속
  • 이아진
  • 승인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여친을 살해한 후 시신을 마대자루에 넣어 경인아라뱃길에 버린 20대 남성 A(오른쪽)씨와 공범인 현 여자친구 B씨가 27일 구속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살인 및 사체 유기혐의로, B씨는 사체 유기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전 여친을 살해한 후 시신을 마대자루에 넣어 경인아라뱃길에 버린 20대 남성 A(오른쪽)씨와 공범인 현 여자친구 B씨가 27일 구속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살인 및 사체 유기혐의로, B씨는 사체 유기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경인아라뱃길 인근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과 이를 도운 여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인천서부경찰서는 27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27)씨와 사체유기에 혐의로 A씨의 20대 여자친구 B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달 12일 오전 10시쯤 서울 강서구 한 빌라에서 전 여자친구 C(29)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후 서구 경인아라뱃길 도로 옆 풀숲에 C씨의 시신을 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당일 A씨의 차량에 동승해 시신 유기를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헤어지는 문제로 전 여자친구와 말다툼을 하다가 화가 나 그랬다"고 진술했다. B씨는 그를 좋아해서 범행을 도왔다는 취지로 경찰에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