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임형성 고양시정 예비후보, 민주당 전략공천에 철새 비유
임형성 고양시정 예비후보, 민주당 전략공천에 철새 비유
  • 김재영
  • 승인 2020.02.26 13:38
  • 수정 2020.02.26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임형성 고양시정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의 고양시정 전략공천 발표와 관련, 25일 "평소 얼굴도 보이지 않던 후보들이 선거 때만 되면 나타나는 철새"라고 비난했다.

 임 예비후보는 '공정하고 민주적인 공천의 기본절차부터 준수하라'는 성명서에서 "철새는 때가 되면 왔다가 계절이 바뀌면 미련 없이 빈 둥지만 남기고 떠난다"면서 "이를 지켜보는 일산서구 주민들의 심경은 참담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은 이 전 대표가 디지털금융 성공 신화를 이뤄낸 실물경제 혁신금융 전문가로서 고양시 발전을 이끌 적임자로 판단, 공천했다는 입장이나, 사익을 추구한 법인대표 외 고양시정 지역구와 특별한 관련이 없는 이방인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집권여당이 민주주의의 기본인 경선도 없이 특정 후보 전략공천은 민주당의 독선과 오만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며 "국회의원 후보라면 지역에 대한 희생과 봉사, 지역민과 희로애락을 함께한 후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 예비후보는 "여·야를 막론하고 각 정당은 지역민과 당원의 뜻에 따라 후보를 선정하는 공정하고 민주적인 공천의 기본절차부터 준수하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지난 24일 고양시정 후보에 이용우 전 카카오뱅크 대표를 전략 공천했다.

 

/고양=김재영 기자 kjyeo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