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이앤엠, 환경부 유해물질 배출기준 최초 통과
이지이앤엠, 환경부 유해물질 배출기준 최초 통과
  • 김칭우
  • 승인 2020.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G(에스지이) 주식회사는 작년 7월에 인수한 환경설비 전문기업 '이지이앤엠'이 환경부 인증기관인 'FITI시험연구원'에서 진행한 '특정대기유해물질 배출기준 TEST'를 국내에서 유일하게 통과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환경부의 '특정대기유해물질 배출기준'을 통과하는 환경설비 제작 업체는 국내에서 '이지이앤엠'이 유일하다.

24일 FITI시험연구원에서 진행된 특정대기유해물질 배출기준 시험은 아스콘 공장에서 배출되는 특정유해물질(환경부 기준치) '벤젠', '벤조(a)피렌', '포름알데히드' 등을 저감할 수 있는 '아스콘 특정대기오염 배출기준' 테스트로 진행됐다.

이는 환경부에서 올 1월부터 시행하는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중 특정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 기준에 통과하는지를 검증하는 시험이다.

아스콘 공장은 제품 생산 과정에서 특정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기 때문에 허용 기준치를 초과하는 경우, 영업정지 또는 허가취소 처분을 받게 된다.

최근 몇 년간 특정대기유해물질 배출 기준을 초과해 실제로 폐쇄 조치된 사례들이 있으며, 안양의 'A아스콘', 양평의 'B아스콘', 용인의 'C아스콘' 등이 그 대표적인 예이다.

강화된 규제로 대기오염 물질 배출저감을 위한 환경설비 구축은 아스콘 사업의 선택이 아닌 필수 조건이 됐으며, 당장 올해부터 전국의 모든 아스콘 사업장들은 의무적으로 환경설비를 구축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SG 관계자는 "FITI 테스트 통과와 특허권 취득을 바탕으로 전국의 아스콘 사업장을 대상으로 환경설비 사업을 주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며 "국내 약 800기의 아스콘 플랜트를 가정할 때 시장규모는 신규 플랜트 설치에 3200억원, 유지관리에 매년 250억원의 시장규모가 형성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는 SG가 새롭게 시작하는 환경설비 신규사업의 매출 증대에 상당한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