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인천시 "가용예산 올인…병상 확보·방역 강화"
[코로나19] 인천시 "가용예산 올인…병상 확보·방역 강화"
  • 이상훈
  • 승인 2020.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경보 '심각' 단계 대응 체계로
인천의료원 등 4곳 전담병원 지정
특별조정교부금 30억도 긴급지원
▲ 22일 인천시청에서 박남춘(가운데) 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기위해 브리핑룸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하루 100명 이상씩 늘어나고 지역사회 감염 국면으로 접어들자 정부와 인천시가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의 대응 체계로 전환했다. 인천의료원 등 시내 4개 병원은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됐고, 인재개발원은 격리시설로 쓰인다. 시는 10개 군·구에 방역 비용으로 30억원 규모의 예산도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전담병원·격리시설 '긴급 확보'
23일 시는 박남춘 시장 주재로 군수·구청장, 실·국장이 참여한 코로나19 대응 회의를 열어 지역사회 확산 방지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를 통해 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기존 8개 대응반에서 16개로 확대하고, 위기경보 최고 단계인 '심각(지역사회 전파 또는 전국적 확산)' 체계로 대응하기로 했다.

인천의료원(동구)과 인천적십자병원(연수구), 인하대병원(중구), 가천대길병원(남동구)은 감염병 전담 진료전문병원으로 지정됐다. 감염병 전담병원은 경증환자 치료나 유증상자 격리를 위해 병원 또는 병동 전체를 비워 병실을 확보한다.

시는 서구에 위치한 인재개발원을 격리시설로 우선 지정하고, 상황 단계별로 격리시설을 추가하기로 했다. 역학조사관도 현재 13명에서 23명으로 늘려 군·구에 파견한다.

▲30억원 추가 투입, 3.1절 행사 '취소'
이날 시는 방역 강화를 위해 특별조정교부금 30억원도 긴급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특별조정교부금은 10개 군·구의 선별진료소 운영, 다중이용시설 방역 등에 쓰인다. 코로나19 예방에 투입된 특별조정교부금은 지난 3일 11억6000만원이 1차로 지원된 바 있다.

이날까지 지역 의료기관 장비, 방역 물품 지원 등에 쓰인 시 예산은 총 100억원에 이른다. 특별조정교부금뿐 아니라 재난관리기금(26억원), 재해구호기금(2억원), 국비(27억원) 등이 활용됐다. 시 관계자는 "가용 예산을 총동원해 격리병상을 추가 확보하고, 방역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복회원과 시민 등 1500여명을 초청해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제101주년 3.1절 기념식도 취소됐다. 시는 독립유공자와 유가족들에게 박 시장의 3.1절 기념사를 전달하고, 오는 28일부터 3월31일까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3.1절 기념 손글씨 릴레이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주민자치프로그램을 중단하고, 체육시설·홍보관 등 공공 운영 시설을 휴관한 바 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