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2018 고양시장 부정선거 의혹, 갈수록 확산
2018 고양시장 부정선거 의혹, 갈수록 확산
  • 김재영
  • 승인 2020.02.23 16:31
  • 수정 2020.02.2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초 불거진 2018년 고양시장 부정선거 의혹 논란이 전국을 휩쓸고 있는 코로나19 확산에도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고양시의회 미래통합당(전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은 지난 21일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과 고양시청 현관 앞에서 "고양시장 부정선거 검찰은 즉각 수사하라"는 성명서를 내고 수사를 강력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고양시장 후보 경선 과정에 부정이 있었다는 이행각서 파장과 관련, 고양시 공직자와 시민사회는 큰 충격에 빠져 있다"며 "검찰의 공정하고 신속한 수사로 하루빨리 진실을 밝혀 달라"고 강조했다.

 또 "이재준 시장은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보다 침묵으로 일관하면서 시민들의 의혹은 날로 증폭되는 등 공직사회 기강이 흔들리고 있다"며 진실 해명을 요구했다.
 이어 "검찰은 고양시장 부정선거 즉각 조사, 이재준 시장은 검찰에 자진 출석해 이행각서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이행각서가 사실이면 이재준 시장은 즉시 사퇴하라"고 압박했다.

 미래통합당 고양시의회 심홍순 대표는 "검찰은 고양시장 부정선거 의혹을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해 법치주의의 기강을 바로 세워 달라"고 말했다.
 지난 10일에도 고양시의회 미래통합당과 정의당은 '이행 각서 진위를 밝히라'는 성명서를 내고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앞서 미래통합당은 2018년 지방선거 때 민주당 이재준 후보가 고양시장 선거 경선에서 최종 후보가 되기 위해 당시 최성 시장 측 인사들에게 자리 보장 등 대가를 약속한 15가지 항목의 이행각서와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에 대해 이재준 시장은 "황당하고 터무니없는 허위 사실"이라는 입장이고, 최성 전 시장은 "미래통합당의 정치공작에 불과한 가짜각서"라며 황교안 대표를 사문서 위조, 공직선거법 위반, 무고죄 등으로 고소했다.

 

/고양=김재영 기자 kjyeo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