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바다 경선] 샌더스 "이 나라 휩쓸겠다…미국인 정의로운 정부 원해"(종합)
[네바다 경선] 샌더스 "이 나라 휩쓸겠다…미국인 정의로운 정부 원해"(종합)
  • 연합뉴스
  • 승인 2020.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위 선전 바이든 "기분 좋다…우린 살아있고 돌아왔다"
트럼프 "미친 버니, 다른 사람에게 1등 뺏기지 마" 조롱
텍사스 유세 도중 손을 번쩍 들어 올리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를 가리는 3차 경선인 네바다주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압승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22일(현지시간) 승리의 여세를 몰아 본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꺾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샌더스 의원은 이날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서 한 연설에서 "네바다에서 우리는 힘을 합쳐 다양한 세대와 인종의 연대를 이뤄냈다"며 "이러한 연대는 단지 네바다 승리뿐만 아니라 이 나라를 휩쓸 것"이라고 밝혔다.

    샌더스 의원은 다음 달 3일 '슈퍼 화요일' 승부를 대비해 최대 표밭 가운데 하나인 텍사스로 달려갔으며, 이곳에서 지지자들과 함께 네바다 코커스 승리를 자축했다.

    그는 "트럼프와 그의 친구들은 피부색과 출생지, 종교, 성별이 다른 우리를 분열시킴으로써 이번 대선에서 이길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우리는 정확히 반대로 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가 승리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다른 후보의) 어떤 선거 유세도 우리가 하는 것과 같은 풀뿌리 운동의 힘을 갖지 못했다"며 "이것이 우리가 선거에서 이길 수 있는 또 다른 이유"라고 강조했다.

    샌더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을 거짓말쟁이로 규정하며 날카롭게 각을 세우기도 했다.

    그는 "미국인들은 '언제나 거짓말을 하는 대통령', '법 위에 있다고 생각하며 미국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대통령', '헌법을 결코 읽어본 적이 없는 대통령'에 싫증을 내고 있다"며 "미국인들은 정의의 원칙에 기초한 정부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에서 유세를 진행 중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AFP=연합뉴스]

 

샌더스 의원에게 또 1위 자리를 내준 다른 주자들은 역전을 다짐했다.

    네바다 경선에서 2위로 올라서며 재도약의 기회를 잡은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기분이 좋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라스베이거스 유세에서 "언론은 (우리에게) 빨리 사망 선고를 내릴 준비를 했지만, 우리는 살아있고 돌아왔다"며 "우리는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과 슈퍼 화요일에서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3위를 차지한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은 샌더스 의원의 승리를 축하하면서도 견제구를 날렸다.

    그는 "우리는 이념적 순수성을 택할지, (대선) 승리를 택할지를 냉철하게 들여다봐야 한다"며 "샌더스 의원은 이념적 혁명을 신봉함으로써 대다수 미국인과 민주당원을 배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네바다 경선을 지켜본 트럼프 대통령은 샌더스 의원과 다른 주자 간 불화를 조장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미친 버니가 네바다에서 잘한 것 같다. 바이든과 나머지는 약해 보인다"며 "버니 축하한다! 그리고 다른 사람에게 (1등 자리를) 뺏기지 마"라고 썼다.'

 jamin74@yna.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