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코로나19' 확진자, 동거인 있었다…"부평종합시장 폐쇄 협의"
부평 '코로나19' 확진자, 동거인 있었다…"부평종합시장 폐쇄 협의"
  • 이순민
  • 승인 2020.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인천시청에서 박남춘(가운데) 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기위해 브리핑룸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22일 인천시청에서 박남춘(가운데) 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기위해 브리핑룸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대구 신천지 집회에 참석했다가 인천으로 이사 와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여성이 부평종합시장 상인과 함께 살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시는 동거인에 대한 검사를 의뢰하고, 시장 폐쇄까지 검토하고 있다.

인천시는 22일 오전 코로나19로 확진돼 인천의료원에서 격리 치료 중인 A(60·여)씨에 대한 역학조사 과정에서 동거인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동거인 B(59)씨는 남성으로, 부평종합시장 상인이다. 시는 이날 오후 3시40분쯤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B씨 검체를 채취해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B씨는 자가 격리된 상태다.

이날 오후 2시 박남춘 시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을 때만 해도 A씨와 함께 거주하는 가족은 없는 것으로 발표됐다. 하지만 진술 과정에서 동거인이 확인되자 시는 추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A씨는 지난 14일부터 나흘간 대구 신천지 교회 집회에 참석했고, 17일 부평구로 이사를 왔다. 전입신고가 되지 않았던 A씨는 대구시로부터 검사 권고 연락을 받고 지난 21일 오후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B씨의 검사 결과는 오후 9시쯤 발표될 예정이다. 시는 "부평종합시장 B씨 점포는 폐쇄 조치됐다"며 "시장 전체 폐쇄 여부를 상인회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