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즈선 한국인, 공항검역소 입소…역할 확대 목소리
크루즈선 한국인, 공항검역소 입소…역할 확대 목소리
  • 박범준
  • 승인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국한 일본 프린세스 승선자 7명, 14일간 격리로 지역사회 관심↑
19일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한 일본 크루즈선 탑승객들이 인천 중구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에 도착해 시설로 들어서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애물단지로 전락할 뻔한 국가격리시설 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가 해외에서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된 한국인들의 임시생활시설로 활용되면서, 센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19면

인천지역에선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센터 기능과 규모를 확대해 신종 감염병에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9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7명(한국인 6명·일본인 배우자 1명)은 이날 오전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국내로 들어온 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남서쪽 1㎞ 인근에 위치한 중앙검역지원센터에서 14일간의 격리 생활을 시작했다.

이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센터는 3873㎡ 규모의 지상 4층 건물로 지어졌다. 1층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할 수 있는 BL3(Biosafety Level 3) 검사실로, 2~4층은 음압격리실 50개실로 이뤄졌다.

센터를 운영 중인 국립인천공항검역소는 이들의 건강 상태를 관찰하는 과정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발견될 경우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으로 이송할 방침이다.

2016년 구축되고 나서 지금까지 방치돼온 원격진료시스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센터가 이날부터 일본 크루즈선 승선자들의 임시생활시설로 쓰인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름도 생소한 시설에 지역사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신종 감염병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센터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최정철 인하대 융합기술경영학부 교수는 "음압격리실이 더 많았더라면 이번 사태에 더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센터 역할을 고려했을 때 300~500인실 규모의 감염병 전문 응급의료센터가 인천공항 인근에 설립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맹성규(민주당·남동갑) 의원도 "국내에는 감염병 유행에 대응하는 대규모 국가격리시설이 부재한 상황"이라며 "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 음압격리실을 21개실에서 50개실로 증설 보강했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평시 활용도를 고려해 센터의 규모와 기능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센터는 대규모 격리 대상을 수용하거나 비상상황이 발생했을 때 감염병 대책 중앙지휘본부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2011년 건립됐다.

방역당국은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9일째인 지난달 28일이 돼서야 센터를 뒤늦게 가동한 데 이어 격리 대상 범위를 임의로 축소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박범준·이아진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