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겉·속 다른 '2월 국회'
여야 겉·속 다른 '2월 국회'
  • 김신호
  • 승인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극복·민생 공감 … 정권심판론 등 격돌 예고
'코로나19' 사태 대응 입법과 선거구 획정 방안 등을 논의할 2월 임시국회가 오는 17일 30일간의 일정으로 막 오른다.

16일 국회에 따르면 이번 임시국회에서는 18~19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24~26일 대정부질문이 실시된다.

나아가 법안 처리 등을 위한 본회의가 27일과 3월5일 열릴 예정이다.

여당은 코로나19 사태 극복 방안과 민생법안 처리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며, 자유한국당은 '경제문제'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등 대여 공세에 초점을 맞출 태세다.

여야는 이번 2월 임시국회가 코로나19 대응을 포함한 민생 중심의 국회가 돼야 한다는 데 표면적으로는 공감하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는 18일 전체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 3법'인 검역법·감염병예방법·의료법 개정안을 상정, 오는 27일 본회의 처리를 목표로 논의한다.

하지만 그 밖의 민생 법안에 대해서는 여야의 입장차가 현격하다.

민주당은 법사위에 계류된 170여건을 포함, 각 상임위에 머무르고 있는 법안까지 모두 244건을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한국당은 여당이 민생을 앞세워 '포퓰리즘 법안'을 밀어붙여서는 안 된다고 견제구를 던지고 있다.

총선을 불과 50여일 앞둔 만큼 여야는 정치·외교(24일), 경제(25일), 교육·사회·문화(26일)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격돌할 전망이다.

한국당은 '정권 심판론'을 부각할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개혁,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코로나19 대응 관련 문제점, 위축된 경제 상황 등을 공세 소재로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신호·이상우 기자 kimsh5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