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업체 연락처 바꿔 주문대금 '3억 꿀꺽'
마스크업체 연락처 바꿔 주문대금 '3억 꿀꺽'
  • 이경훈
  • 승인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착신전환 유도' 신종사기 주의

품귀현상을 빚는 마스크 생산업체로 가는 주문을 가로채 주문대금을 챙기는 신종사기 범죄가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16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기도에서 마스크 생산업체를 운영하는 A씨는 이달 초 한국전력공사 지역 지사장 명의로 된 공문을 팩스로 받았다.
공문에는 고압선 공사 중 사고가 발생해 기존 전화를 사용할 수 없으니 제공한 번호로 업체 전화를 착신전환하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이후 A씨는 지난 11일 오전 10시쯤 한 남성에게서 같은 내용의 전화를 받았다.
이에 A씨는 이 남성이 제시한 인터넷 전화(070)번호로 업체 전화를 착신전환했다.
같은 날 저녁 A씨는 평소 거래하던 B씨한테서 "아까 입금한 계좌가 평소 계좌랑 달라 이상하다"는 휴대전화 연락을 받자 그제야 뭔가가 잘못됐다는 사실을 깨닫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가 업체 전화를 인터넷 전화(070)번호로 착신전환한 하루 동안 B씨를 포함해 2명이 A씨 업체에 전화를 걸어 각각 18만개와 16만개의 마스크를 주문했고 주문대금 1억8000만원과 1억6000만원을 입금했다.

A씨에게 업체 전화의 착신전환을 유도한 일당이 A씨 업체 행세를 하며 주문을 받은 뒤 주문대금을 가로챈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마스크 업체들은 공공기관을 사칭하며 전화 착신전환을 유도하는 전화가 오며 사기 범죄일 가능성이 높으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