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개입 논란 연수스포츠클럽 또다시 부결
정치인 개입 논란 연수스포츠클럽 또다시 부결
  • 이창욱
  • 승인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인 개입 특혜 논란으로 두 차례 의회 벽에 가로 막혔던 연수공공스포츠클럽 사업이 또 다시 의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인천 연수구의회는 지난 14일 열린 제22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집행부가 발의한 '연수구 스포츠클럽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부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표결에 부쳐진 이 조례안은 찬성표를 과반 수 이상 얻지 못했다. 재적의원 12명 중 6명 찬성, 4명 반대, 2명 기권했다. 연수구의회는 여당인 민주당 의원 7명, 야당 한국당 의원 5명으로 이뤄져 있다.

이 조례안은 연수공공스포클럽 예산 지원 근거를 담고 있는데 지난해 두 차례나 의회에서 부결됐다. 고남석 연수구청장과 같은 당인 민주당 정치인이 이 사업을 위탁 받을 비영리 단체 구성을 주도해 특혜 논란이 일었기 때문이다.

집행부는 조례안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며 원안가결을 요청했지만 야당은 여전히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다며 반대 입장을 보였다.

이날 본회의에서 이강구(송도1·2·3·4동) 의원은 "아무리 좋은 사업이라도 투명성이 전제되지 않으면 안 된다"며 "문제가 불거지면 문제 요소를 제거하겠다고 해야 하는데 집행부의 그런 의지도 부족하다"고 말했다.

특혜 논란과 함께 사업 자체에 대한 필요성에도 의문이 제기됐다.

유상균(선학·연수2·3·동춘3동) 의원은 "2019년 국정감사에서 전국 공공스포츠클럽 약 절반이 낙제점을 받았다"며 "연수구에서는 4년 전 가천공공스포츠클럽이 선정돼 3년간 지원 받고 운영했지만 정상 운영되지 못해 의회가 올해 본예산 편성 시 4500만원 재정지원을 승인했다. 과연 이 사업이 바람직한 가 심각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수공공스포츠클럽은 위탁 비영리 단체가 사무국을 꾸려 선학체육관을 거점으로 탁구·배드민턴 등 5개 종목 회원을 모집해 스포츠 강좌를 진행하는 사업이다. 구가 대한체육회 공모 사업에 선정돼 체육회로부터 9억원 보조금을 받고 구비 9000만원 매칭해 2020년부터 3년간 운영한다. 3년 뒤 보조금 없이 자생하는 게 목표다.

구 관계자는 "올 상반기 1억2000만원, 하반기까지 총 2억7000만원을 집행할 계획이었다"며 "상황이 이러니 대한체육회 쪽 의견도 들어야 하고, (사업 추진을 위해)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