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더딘 물갈이 … 공천 파동 염두?
생각보다 더딘 물갈이 … 공천 파동 염두?
  • 최남춘
  • 승인 2020.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이 6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각 정당들이 경선 채비에 분주하지만 약속된 '물갈이'는 더디다.


각 정당들은 현역을 대폭 교체하는 방안을 고심했으나 '공천 파동'을 염두에 둔 모양새다. 또 비례대표 후보를 '민주적 절차'로 뽑아야 하는 점도 크다.

13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조만간 경선 지역구의 후보자들을 선정하는 등 경선지역 윤곽이 나올 수 있어 오는 20일 이후 본격적인 경선에 돌입할 전망이다.


민주당의 고심은 '물갈이폭'이다. 선출직평가를 통해 하위 20% 명단을 확정한 민주당은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다. 현역의원의 저항과 탈당 등 공천파동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여성, 청년, 신인 등 다양한 혜택 중 가장 높은 가점비율을 적용해도 조직력이 막강한 현역 의원의 득표율에 근접하기 어려워 '현역교체' 효과는 미비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게다가 전현직 청와대 출신들에게 후보자 이력에 대통령 이름을 쓰지 못하도록 결정하면서 현역 의원들의 경쟁상대인 '청와대 출신'의 힘을 뺐다.

자유한국당 등 보수통합진영은 대규모 컷오프(공천배제)·중진의 험지출마로 '개혁공천' 여론몰이를 보여주겠다는 복안을 내놨다.


그러나 한국당, 새로운보수당, 전진당 등 다양한 세력의 규합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아 대규모 물갈이는 힘들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공천심사는 진행하고 있지만 컷오프 기준이 확정되지 않은 영향도 있다.

게다가 여성, 청년, 신인 등의 등용문으로 자주 활용하는 비례대표 공천이 공직선거법 개정에 따른 여파로 삐걱대고 있다.


그동안 각 정당은 당대표나 최고위원회의에 의한 비례대표 중 일부를 전략공천으로 해왔다. 하지만 이번 선거법 개정으로 일부 전략공천이 원천적으로 차단됐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각 당들이 정치소외자들의 정치입문을 돕고, 개혁 차원에서 현역 의원 물갈이를 약속했지만 실제 공천심사 공모를 보니 결국 현역의원이 유리한 상황"이라며 "각 당들도 이를 잘 알고 있어 대안을 모색중이지만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