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6대 그룹 총수 '경제 회동'
문 대통령- 6대 그룹 총수 '경제 회동'
  • 이상우
  • 승인 2020.02.13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 방안 협의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대한상공회의소를 방문해 경제인들을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분야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대응방안 등을 협의했다.

간담회에는 삼성, 현대, SK, LG, 롯데, CJ 등 6대 그룹 총수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특정 현안을 두고 재계를 만나 머리를 맞대는 것은 지난해 7월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총자산 10조원 이상 대기업 30개사 등을 청와대로 초청한 이후 7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의 이번 행보는 코로나19 방역에 주력하는 것과는 별도로 경제 분야에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병이 가라앉기를 기다릴 수만은 없다"며 "정부는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 경제에 미치는 어려움을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간담회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영향과 조기 극복 방안을 경제계 인사들로부터 직접 듣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기 위해 경제계 대표단체인 대한상의를 직접 방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