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철도 무임수송료, 200억 지원도 부족
인천도시철도 무임수송료, 200억 지원도 부족
  • 김은희
  • 승인 2020.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인구 늘어 적자액 증가
시, 정부에 국비 요구 계획

한 해 2000만명이 넘는 인천도시철도 1·2호선 무임수송 인원 요금을 메우기 위해 인천시가 올해 2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보전액 규모가 5년 새 10배 넘게 늘어나면서 시는 서울·부산·대구 등 6개 특·광역시와 정부에 국비 지원 요구를 이어가기로 했다.

시는 올해 인천도시철도 1·2호선 무임승차 인원 증가로 인천교통공사에 지원하는 금액이 200억원이라고 13일 밝혔다. 도시철도 승객의 지속적인 증가세로 올해 무임승차 인원은 2354만명으로 예상된다. 추산되는 손실 총액은 317억원이다. 이대로라면 나머지 37% 손실액인 117억원은 인천교통공사가 떠안는다.

만 65세 이상인 고령 인구 비중이 늘어나면서 교통공사의 운영 손실 규모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15년 955만명이었던 무임승차 인원은 2호선이 개통한 2016년 1277만명, 2017년 1850만명으로 급증한 데 이어 2018년 2005만명으로 20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에도 2196만명으로 집계됐다. 무임수송으로 인한 적자액은 2015년 120억원에서 2019년 296억5300만원까지 증가했다.

시가 교통공사에 보전해주는 금액도 덩달아 늘었다. 2015년 18억6200만원에서 2019년 199억8000만원으로, 5년 만에 10배 넘게 불어났다.

시는 해마다 치솟는 도시철도 무임승차 손실액에 대해 국비 지원이 시급하다고 보고 있다. 인천을 포함해 서울·부산·대구·광주·대전 등 6개 특별·광역시는 협의회를 꾸려 수년째 기획재정부 등 정부 부처를 대상으로 '최소 50% 적자액 보전'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역차별'을 이유로 국비 지원에 난색을 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교통정책과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다음달 서울에서 국비 보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지자체 간담회가 예정돼 있다"며 "정부 복지정책과 발맞춰 현실적인 도시철도 손실액 지원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