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97%이상, '코로나 19' 사태 여파 "매출·방문객 뚝"
소상공인 97%이상, '코로나 19' 사태 여파 "매출·방문객 뚝"
  • 곽안나
  • 승인 2020.02.13 18:41
  • 수정 2020.02.13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임·행사 취소 원인 꼽아
'경영자금 조기 집행 호소도

 

소상공인 10명 중 9명 이상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매출이 감소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3일 소상공인연합회에 따르면 이달 초 소상공인 1096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7.9%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출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특히 매출이 전년 대비 50% 이상 감소했다는 응답자 비율은 44%나 됐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업장 방문객 변화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97.5%가 줄었다고 응답했다.
방문객 감소 원인으로는 '각종 모임과 행사, 여행 등 무기한 연기·취소'가 61.4%로 가장 많았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소상공인이 필요한 지원이 무엇인지 묻는 말에는 가장 많은 51.8%가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예산 조기 집행'을 꼽았다.

'피해 소상공인의 전수조사를 통한 현실적 지원 정책 강구'(43.2%), '저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 특례보증 방안 시행'(22.9%)이 뒤를 이었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여행과 외출을 꺼리는 국내외 소비자가 늘고 있어 오프라인 소상공인들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 "현실적인 자금 지원이 시급하며 소상공인 매장의 위생 수준을 제고할 방안도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