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퇴치에 손 보탠 고양 퇴직공무원들
신종코로나 퇴치에 손 보탠 고양 퇴직공무원들
  • 김재영
  • 승인 2020.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보건의료 분야 퇴직 공무원들이 일손을 도우려고 자원봉사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11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의료 분야 퇴직 공무원 10여명이 자원봉사에 나섰다.

자원봉사에 나선 퇴직 공무원들은 2003년 사스,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2015년 메르스 사태를 직접 경험하고 극복한 역전의 용사들이다.

이들은 2인 1조로 구성해 오전·오후 보건소를 방문하는 민원인들의 체온과 건강상태를 점검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기본 보건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시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운영하는 등 3개 보건서 공무원들의 피로도가 누적된 상태에서 유경험 퇴직자들이 일손돕기에 나서 후배 공무원들로부터 환영을 받고 있다.

퇴직공무원인 윤모씨는 "신종 코로나도 아는 만큼 충분히 대응하고 막을 수 있는 질병"이라며 "우리가 후배공무원들에게 힘이 되고, 시민들에게 봉사할 수 있는 전문 인력임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오랜 경험과 전문적 지식이 풍부한 퇴직공무원들의 자원봉사가 공무원뿐 아니라 시민들에게도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극복하는 데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양=김재영 기자 kjyeo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